•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토지리정보원, 국토위성지도 웹 서비스…0.5m까지 선명

등록 2024.02.12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국토정보플랫폼 기능 대폭 개선

[서울=뉴시스] 아파트 단지 건설 진행현황 파악이 가능한 국토위성 영상지도.

[서울=뉴시스] 아파트 단지 건설 진행현황 파악이 가능한 국토위성 영상지도.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조우석)은 오는 14일부터 한반도 전역의 모습을 담은 최신 국토위성 정사 영상을 웹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국토위성 기반 영상지도(국토위성지도)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정사영상은 위성에서 촬영한 영상 대비 위치정확도가 높아지고(수십미터→2m이내) 해상도가 향상돼(2m→0.5m) 선명하고, 정확한 위치정보 확인이 가능한 영상이다.

국토지리정보원은 국토위성정보 관련 서비스를 한 곳에서 종합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 국토정보플랫폼 서비스 기능도 대폭 개선했다. 이번에 마련된 국토위성지도 웹 서비스를 통해 정기적으로 촬영된 국토위성영상을 이용해 최신 위성지도를 빠르게 제공할 수 있다.

기존 1년 단위로 정밀하게 갱신되는 항공사진 기반의 국토정보플랫폼과 민간 검색포털의 영상지도 서비스와 달리, 현재 시점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또 국토위성정보 활용성 제고를 위해 조건검색, 영상비교, 매뉴얼 제공 등 국토정보플랫폼 기능개선으로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국토위성영상 산출물 정보를 쉽게 조회할 수 있도록 행정구역 단위 검색, 관심영역 지정 등의 조건을 추가해 검색 기능을 강화하고, ▲국토위성 영상비교 ▲국토위성의 촬영계획 ▲고시현황 ▲우리동네 최신영상 등 총 8개의 신규 콘텐츠를 공개한다.

특히 우리동네 최신영상 콘텐츠는 사용자가 지정한 관심 지역에 대해 국토위성영상과 항공영상을 조회하는 기능을 추가했다.

국토지리정보원 조우석 원장은 "이번 서비스 개선은 국민이 위성영상을 보다 쉽게 접하고 친근함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토위성지도와 같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