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액상형 전자담배 정부대책 내일 나온다…"최대한 조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2 15:32:17
국감서 박능후 "선제적 종합대책 발표"
"문재인 대통령도 대처 강력하게 지시"
associate_pic
【뉴욕= AP/뉴시스】 뉴욕의 한 전자담배 판매점에서 액상 전자담배 용액을 흡연장치에 주입하는 광경. 쿠오모 뉴욕지사는 청소년층의 향첨가 전자 담배 흡연이 급증하자 이를 막는 긴급 입법에 나섰다고 9월 15일 발표했다.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이미 한 차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를 권고한 바 있는 정부가 23일 후속대책을 내놓는다.

22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정부는 유해성 우려가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 관련 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전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서 보듯 특정 상황의 유해성이 확인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늦다고 본다. 바로 며칠 내 선제적인 종합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17일(현지시간)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폐손상 환자는 1479명이며 사망자도 33명에 달했다. 연령 및 성별이 파악된 환자 1358명 중 79%가 35세 이하였는데 피해자의 70%는 남성이었고 연령대는 13세부터 다양했다.

정부는 미국 CDC가 지난달 11일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 금지' 계획을 발표하자 같은달 20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를 권고하는 한편, 관련 가능성이 있는 폐질환 사례를 질병관리본부에 보고하도록 의료인 안내문을 배포한 바 있다.

그러다 우리나라에서도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폐손상 사례가 의료기관을 통해 보건당국에 신고되면서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전자담배 대응 상황을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능후 장관은 국정감사에서 "정부는 전혀 태만하게 대처하지 않고,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대통령도 전자담배 대처를 강력하게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보건 안전 확인 전이라고 판매 금지할 법적 근거가 있으나 우린 미비하다"면서도 "미비한 상황에서도 최대한 선제적으로 대처해 가습기 살균제 같은 피해 상황을 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종합대책에 판매 관련 사항이 포함될지 관심이 쏠린다.

복지부에 따르면 미국에선 액상형 전자담배 제품 판매 허가를 받으려면 2020년 5월까지 관련 자료를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토록 했다. 자료를 내지 못하거나 허가를 받지 못하면 판매가 금지된다.

다만 주별로 매사추세츠는 4개월간 모든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했으며 워싱턴, 몬태나, 로드아일랜드 등은 담배향을 제외한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해 120일간 판매 금지를 발표한 상태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