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지일 "성우 박일, 영화 사랑한 멋진 친구···편히 쉬게나"

등록 2019.08.01 09:54: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박일

박일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 = 성우 박일(70·조복형)이 31일 별세했다. 고인의 친구인 영화배우 한지일(72)이 안타까움을 표했다. 

한지일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내가 영화를 제작할 때 (경제적으로) 어려웠다. 그때 거마비만 받고 (16㎜ 저예산 영화) '추억의 이름으로'에도 출연해준 친구였다. 말술이었는데, 새벽까지 술 마시고도 까딱없이 촬영을 소화하고 그랬다. 좋은 친구였는데···라며 차마 말을 잊지 못했다.

앞서 한지일은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애도했다. '친구 성우 박일 비보를 뉴스를 통해 (들었다) 또 한 명의 친구를 잃었다. 영화도 사랑했던 친구로, 최고의 성우로 인기 절정이었던 시절 내가 제작한 '추억의 이름으로'에 거리낌 없이 출연해줬던 생각이 떠오른다. 편히 쉬게나"라고 전했다.

박일

박일

박일은 1967년 TBC 성우로 데뷔해 연기자는 물론 예능프로그램 진행자로도 왕성한 활동을 벌였다. 50여년 동안 알랭 들롱(84), 클린트 이스트우드(89), 말론 브랜도(1924~2004) 등 수많은 할리우드 영화배우들의 목소리를 더빙했다. 영화 '그들은 태양을 쏘았다'(1981), '신의 아들'(1986) 등에서 열연했으며, 연극무대는 물론 뮤지컬 무대에서도 활약했다.

한지일은 1970~80년대를 풍미한 미남스타다. '바람아 구름아'(1973), '경찰관'(1979), '물도리동(1979), '아제아제 바라아제(1988) 등 영화와 TV드라마 '금남의 집'(1984), '형사 25시'(1988) 등 40여 편에 출연했다. 대종상 신인상·조연상, 아시아 영화제 주연상 등을 탄 바 있다. 에로영화 '젖소 부인 바람났네(1995) 시리즈 등을 제작해 100억원대 부를 쌓았으나, 1998년 IMF 외환위기 여파로 모두 잃었다.
한지일

한지일

박일의 유가족은 반포동 서울성모장례식장 5호실에서 조문객을 맞고 있다. 발인 2일 오전 6시15분, 장지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