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윤석열 "라임, 지금까지 50명 기소…최선 수사 지시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2 10:56:24
"지난 2월 인력보강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해"
박순철 지검장, 국감 직전 내부망에 사의표명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하기 전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면담을 마친 뒤 나오고 있다.(공동취재사진) 2020.10.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1조6000억원대 펀드 환매 중단으로 이어진 '라임 사태'와 관련, "사건처리가 미진해 지난 2월 제가 인력을 보충해서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지시를 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22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에게 라임 사태 수사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 후에도 수사 인력을 계속 보강해 제가 파악하기로는 약 50여명을 기소하고 (그 중) 30명을 구속기소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지금도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했다.

윤 총장은 "제가 2011년 대검중수2과장일 때 처리했던 부산저축은행 부도 사태에 비해 부도 규모가 적긴 하지만 수사내용은 굉장히 풍부하다"며 "전직 송삼현 남부지검장과 박순철 지검장을 중심으로 똘똘 뭉쳐서 최선을 다해 수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총장은 이날 박순철 남부지검장이 국감 시작 직전인 9시55분께 내부전산망 이프로스에 사의의 글을 올렸다고도 전했다.

윤 총장은 "지금 막 보고 받았는데 박 지검장이 이날 9시 55분께 '정치가 덮어버렸다'는 말을 하며 방금 전 사의를 표명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