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펩트론, 1개월 지속 GLP-1 당뇨병 치료제 개발

등록 2020.11.11 16:1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펩트론, 1개월 지속 GLP-1 당뇨병 치료제 개발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펩트론(087010)이 자사의 지속형 약물전달 기술을 이용해 효능이 한달 간 지속되는 GLP-1 당뇨병 치료제 개발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혈당 조절 효능을 갖춘 GLP-1은 혈당이 높을 때만 작용하기 때문에 인슐린 주사와 달리 저혈당 쇼크 우려가 없다는 점이 특징이다. 체중 감소 효과도 있어 기존 인슐린을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당뇨 치료제로 주목받는 펩타이드 물질이다.

식사 시간과 관계 없이 투약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수명이 짧다는 점이 지적돼왔다. 이에 한 번 주사로 장기간 효과가 지속되는 약효지속형 제품에 기대가 모아진다.
 
앞서 펩트론은 1주 지속형 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이와 관련 펩트론 관계자는 "투여량을 증가시키면 부작용이 늘어나고 약물 방출을 억제하면 약효 발현이 10주 이상 지연되는 문제 등으로 기존 기술로는 더 개발이 어려워진 상황"이라며 "자사 스마트데포 기술의 장점인 약물 방출 농도를 제어하는 방법으로 이런 문제를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펩트론은 해당 제품으로 미국 특허를 선출원했다. 내년 미국당뇨학회 발표와 함께 글로벌 라이선싱(L/O)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