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민주당 이원욱, '친구' 이재명에게 견제구 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4 13:46:06
이원욱 "감염취약시설 선제검사, 경기도 전국 최하위 검사율" 지적
경기도, 9만1458명 중 8만3593명 91% 검사, 전국 평균 이상
이 지사 측, 친구의 '소신'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측면 있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10만원씩 경기도 전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1.20.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친구를 자처하며 "재난기본소득과 같은 포퓰리즘 논쟁은 중지하자"고 SNS 비판 글을 올린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화성을)에 대해 24일 경기도와 이 지사 측은 의아하다는 반응이다.

특히, 정세균계(SK) 핵심으로 꼽히는 이원욱 의원의 지적은 일부 사실과 달라 이 지사를 견제하려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경기지역 3선 이원욱 의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친구 이재명 지사님께"라며 "지금이라도 감역취약시설 검사를 높여 안심할 수 있는 경기도, 방역에서 최고인 경기도를 만드는 것이 우선이지 않겠는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자네와 내가 살고 있는 경기도의 방역상황이 매우 안 좋은 상황"이라며 "얼마 전 시행한 요양·정신병원 등에 대한 '감염취약시설 선제검사'에서도 경기도는 전국 최하위의 검사율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보고 되었네"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일부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자료를 보면 도는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경기도내 요양병원 312곳, 정신병원 97곳, 요양시설 2817곳, 정신요양시설 6곳, 양로시설 98곳, 장애인거주시설 313곳 등 총 3643곳을 대상으로 감염취약시설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했다.

검사대상자 9만1458명 중 8만3593명, 11만2122건(요양병원 종사자 2만8529명은 2회 측정)을 검사해 검사율은 91%가량이다. 이는 전국평균 63%를 훌쩍 넘는 수치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이원욱 국회의원 페이스북 캡처.

경기도 방역 문제를 트집잡으며 이 의원은 "지금 중요한 것은 재난지원금을 경기도민 전체에 주는가, 차등지급해야 하는가 그것이 아님을 자네도 잘 알고 있지 않은가"라며 재난기본소득을 보편지급하는 것도 견제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측은 '친구'라고 지칭하고 있지만, 친구의 '소신'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봤다.

'재난기본소득'은 '경제방역'에 효과가 있으며, 시한이 정해진 지역화폐는 승수효과가 분명하다는 게 이 지사의 지론이기 때문이다.

앞서 이 지사는 20일 전 도민에 10만 원씩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 지급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급 시기는 더불어민주당의 권고를 존중해 코로나19 방역 추이를 점검한 뒤 결정하기로 했다.

이 지사는 "정부에서 2차와 3차 선별지원을 통해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지원했지만 지원 대상에서 배제된 사각지대는 여전히 존재한다"고 보편지급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소비진작을 위한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자칫 방역에 장애를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현재도 수 조 원 대 선별지원금이 풀리는 중이지만 지원금 때문에 방역이 악화된다는 정황은 어디에도 없고, 그보다 소액인 보편적 지역화폐 지급은 방역에 장애를 초래한다는 주장도 근거를 찾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특히 "10만원 받아서 방역에 방해되는 예외적 행동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 같은데, '이건 재난지원금이니까 마스크 벗고 쓰자', '이건 모여서 쓰자'라고 할 일은 없지 않나"라며 "며칠 생활비, 아니 하루 생활비에도 못 미칠 소액을 지원받았다고 그것을 소비하면서 방역에 지장을 초래하지는 않을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일축했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경기도는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을 다해 잘 대응하고 있다. (이원욱 의원은)경기도 국회의원으로서 누구보다 경기도 사정을 잘 알고 있을텐데, 친구라 칭한 분이 지사를 소환해 왜 전국 최하위라고 지적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지난 22일 페이스북에 "친구 이재명 지사님께"라며 "더 이상 '재난기본소득'과 같은 포퓰리즘 논쟁은 중지하자"고 말했다.

이 의원은 줄곧 이 지사를 '친구'로 지칭하며 "지금은 붕당세력들의 예송논쟁보다는 코로나 방역이 최우선이 되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