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백익관 "中과 심각한 경쟁…전략적 인내로 접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6 08:06:20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25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일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과의 관계에 전략적 인내를 가지고 접근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1.01.26.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과의 관계에 있어서 전략적 인내를 가지고 접근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및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사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은 중국과 심각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인내심'을 가지고 중국과의 관계에 접근하기 원한다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주석은 이날 다보스 어젠다 회의에서 세계 지도자들에게 거시경제 정책 조정을 강화하고, 세계 경제 거버넌스에서 G20의 역할을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시 주석의 요청이 바이든 행정부의 중국에 대한 전략적 접근 방식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몇 년 동안 우리는 중국이 국내에서 더욱 권위주의적이며 해외에서 더욱 적극적인 것을 목격했다"며 "중국은 이제 우리의 안보, 번영, 가치에 중대한 방식으로 도전하고 있고 이는 미국의 새로운 접근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전략적인 인내심을 가지고 이 문제에 접근하고 싶다"며 백악관은 향후 몇 주 안에 이 문제에 대해 공화당과 민주당은 물론 국제 동맹국 및 파트너와도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통신기업 화웨이에 대한 엄격한 제한을 계속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중국의 산업 스파이 행위와 지적 재산 도난은 여전히 우려 사항"이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의 견해, 대통령의 견해는 더 나은 방어를 해야한다는 것"이라며 "여기에는 중국이 불공정하고 불법적인 관행에 대해 책임을 져야하고, 미국 기술이 중국의 군사력 증강을 촉진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포함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