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하태경 "MB불법사찰 논란은 野에 똥물 끼얹으려는 것"

등록 2021.02.18 15:56: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불법사찰 진보·보수 막론하고 자행된 것"
"선거 앞두고 보수만 끄집어내 공작정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지난 1일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현장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2021.02.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이명박(MB)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대규모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 "민주당 본심이 나왔다"며 "(의혹을 제기한 본심은) 야당에 똥물 끼얹기였다"라고 비난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대중·노무현 정부에도 사찰이 있었다고 의혹을 제기한 하 의원을 향해 "똥물을 혼자 맞을 수는 없다는 심보"라고 비난하자 이를 반박한 것이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건영 의원이 DJ, 노무현 시절 사찰을 반박하려다 그만 본심을 드러냈다"며 "저를 비난하려다 국정원 불법사찰 논란이 '야당에 대한 똥물 끼얹기'라는 본심을 고백한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야당에 똥물 끼얹으려 하다가 자신들이 더 큰 똥물을 뒤집어 쓴 것"이라며 "가장 극악한 불법사찰은 DJ시절 민주당 정권 때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정원 불법사찰은 과거 진보와 보수 정부 시절을 막론하고 자행된 악습"이라며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과거의 잘못 모두를 있는 그대로 드러내고 청산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그런데 민주당은 서울과 부산 보궐선거를 앞두고 보수정권 시절의 불법사찰만 끄집어내 공작정치를 자행하고 있다"며 "이 정부는 내로남불 말고는 말할 게 없나. 민주당은 선거 이겨보겠다고 국정원 개혁까지 내로남불 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