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서울

'식품기업 CEO' 김상민 전 의원, 11살 연하와 결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5 12:16:30  |  수정 2021-04-15 14:18:41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천의현 기자=15일 오전 11시 경기도 양평의 한 교회에서 김상민 전 국회의원이 결혼식을 올렸다.
[수원=뉴시스]천의현 기자 = 김상민 전 국회의원(현 이롬 대표이사)이 15일 오전 11시 결혼식을 올렸다.

식은 경기도 양평 청란교회에서 하객 없이 소박하게 진행됐다.

김 전 의원은 이날 “4월 날씨 좋은 어느 날 소풍 가듯이 목사님 모시고 결혼하러 가자고 신부와 늘 이야기 해왔는데, 오늘이 그날이 되었다”며 “조용한 시골의 예쁜 교회에서 4월의 푸르른 아름다움을 축복 삼아 새로운 인생의 시작을 알리게 되어 감사하고 기쁜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해 주변 가까운 지인들에게도 알리지 않고 가급적 작은 결혼식을 올렸다”고 덧붙였다.

신부는 김 전 의원보다 11살 연하로, 서울대 음학대학을 졸업한 뒤 현재 광고계에서 성우로 활동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2019년 회사 홍보 관련 업무로 만난 뒤, 2년간 열애를 이어오다 이날 식을 올렸다.

김 전 의원은 “어떤 순간에도 믿음과 신뢰를 보내주는 아내를 만나 마음의 평안이 깊어졌다”며 “인생의 동반자가 이런 것이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아내와 함께 있는 것이 제일 즐겁고 사랑하는 고양이도 있으니 더 할 나위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김 전 의원은 식품 전문회사 (주) 이롬에서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재직 중이다. 성공적인 커리어 변환과 더불어 아주대학교 글로벌제약 임상대학원 약학석사 수석 졸업 후 아주대학교 약학대학원에서 약학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

㈜ 이롬은 국산콩 두유, 생식 시장점유율 국내 1등 기업으로, 김 전 의원 취임 1년만에 회사 영업이익 3배 성장, 회사 재무상황 대폭 개선, CI, BI, 및 제품 패키지 풀 체인지로 기업 문화 개선 등 그간의 올드했던 식품회사의 이미지를 탈피, 젊고 건강한 헬스바이오기업 이롬으로 혁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dy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