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입당' 윤석열 "불확실성 드리고 싶지 않았다…대의만 생각"

등록 2021.07.30 21:57: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경선 절차에 처음부터 참여하는 게 도리"
"국민의힘이 더 사랑받도록 함께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30일 국민의힘 당사에서 입당을 발표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많은 국민들께서 바라는 정권교체에 대해 작은 불확실성도 드리고 싶지 않았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경선 절차에 처음부터 참여하여 정정당당하게 임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 유불리를 떠나 국민을 위한 '공정의 정치'를 하겠다는 약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 삶과 나라의 미래를 위한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며 "무너진 자유민주주의와 법치, 공정과 상식의 파괴는 국가의 위기이자 곧 우리 국민들께 큰 고통이다. 정권교체라는 시대적 소명 앞에 대의만을 생각하고 뚜벅뚜벅 가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이 더 많은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도록 저도 함께 하겠다"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