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 특사경, 공유수면 무단 점용·금어기 꽃게 포획 등 적발

등록 2021.09.29 09:37: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월 12일~8월 27일 집중 단속
바닷가 주변 불법행위 14건 적발

associate_pic

경기도 특사경 단속 현장.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공유수면을 무단으로 점용하거나 금어기에 꽃게를 포획하는 등 바닷가 주변 불법행위 14건을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도 특사경은 7월 12일부터 8월 27일까지 도내 5개 시(화성·안산·시흥·평택·김포) 바닷가 주변을 집중 단속했다.

위반내용은 공유수면 무단 점용 6건, 어항구역 무허가 점용 1건, 미신고 식품접객업 행위 3건, 무등록·무허가 어업 2건, 금어기 중 수산물 채취 1건, 불법어구 적재 1건 등이다.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안산시 대부도 소재 A횟집은 관할 관청의 허가 없이 2020년 12월부터 횟집 인근 공유수면에 아궁이를 설치해 무단 점용했다. 공유수면을 사용하고자 하는 자는 관할 관청에 사용 허가를 받아야 하며 위반 시 공유수면법에 따라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안산시 대부도 소재 B횟집은 2018년경부터 공유수면 구역에서 허가 없이 무단으로 미신고 횟집을 운영하다가 덜미를 잡혔다.

무등록 어선의 C선주는 2021년 8월 야간에 시화호 형도 인근 해상에서 무면허 어업 행위로 꽃게 약 15kg을 포획하다 수사망에 걸렸다. 어선은 어선법에 따라 등록을 해야 하며 어업 행위를 하려면 수산업법에 따라 어업면허를 취득해야 한다.

인천시에 등록된 어선 D선주는 6월 21일부터 8월 20일까지인 꽃게 금어기 종료를 하루 앞둔 8월 19일 시흥시 오이도 선착장 남서방 약 640m(0.4마일) 해상에서 포획이 금지된 꽃게를 어창에 보관하다가 적발됐다.

도 특사경은 위반업체 모두 검찰에 송치하고 관할 행정청에 통보할 계획이다.

윤태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공유수면은 수산자원을 공급하고 도민에게 편안한 휴식 공간을 제공하는 공공재"라며 "공유수면 내 불법행위를 차단해 공유수면이 공공재로서 기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