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세윤 "임신한 아내 위해, 내 몸에 소금 뿌려"…왜?

등록 2021.10.07 14:23: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유세윤, 장동민 2021.10.07.(사진=티캐스트 E채널)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인턴 기자 = 개그맨 유세윤이 아내를 위해 자신의 몸에 소금을 뿌린 사연을 털어놓는다.

유세윤은 오는 8일 오후 8시50분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한쿡사람'에서 "한국인들은 무서운 이야기나 듣거나 불길한 기운이 있을 것 같으면 소금을 뿌려 액운을 막는 문화가 있다"며 미신을 설명한다.

이어 "아내가 임신했을 때 장례식장을 다녀오면 다른 곳에 들렀다가 귀가해야 한다는 미신이 있다"며 "장례식을 다녀온 후 곧바로 집에 온 적이 있었는데, 혹시나 하는 마음에 소금을 꺼내서 스스로 뿌린 적이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린다.

이를 듣던 장동민은 "스스로 소금을 뿌리면 안 된다. 다른 사람이 뿌려줘야 한다"고 거들자 유세윤은 "망했다. 그래서 아들이 말을 안 듣는구나"라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