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병권 경기지사 대행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병 전문병원 지정돼야"

등록 2022.01.17 15:45: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질병관리청 '수도권 감염병 전문병원' 공모
경기도, 대표 후보지로 분당서울대병원 신청

associate_pic

17일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이 권역 감염병전문병원 지정 관련 공모 신청기관(분당서울대병원)을 현장 방문해 영상으로 감염병동(국가지정치료병상)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이 '수도권 감염병 전문병원' 경기도 후보로 선정된 분당서울대병원을 방문했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지난 13일까지 수도권 소재 상급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수도권 감염병 전문병원' 공모를 진행했다. 경기도는 분당서울대병원을 대표 후보지로 신청했다.

성남시 분당구 소재 분당서울대병원은 직원 총 5000여 명, 병상 총 1300여 개(중환자 110여 개 포함), 연간 환자 수 200만 명 규모다.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도 20개 확보하는 등 코로나19 오미크론 대유행 대응에 주력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경기·인천·강원 등 후보 병원을 두고 선정평가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2월 중 1곳을 최종 선정해 36병상(중환자실 6, 음압병실 30), 외래관찰병상 2개, 음압수술실 2개 등을 조성하기 위한 449억여 원을 지원한다.

감염병 전문병원의 주요 역할은 ▲(진료·검사) 감염병 환자 진단·검사 및 격리·치료 ▲(교육·훈련) 권역 내 의료기관 감염병 대응 전문인력에 대한 교육·훈련 ▲(의뢰·회송) 권역 내 감염병 환자 배정·전원 등이다.

도는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에 성공할 경우 대규모 신종감염병 환자 발생 시 신속한 환자 분산으로 감염 확산위험을 줄이고, 전문 의료진을 갖춘 감염병 특화 병동을 통한 집중격리와 치료로 감염병 확산 조기 차단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병권 권한대행은 이날 분당서울대병원을 찾은 자리에서 "감염병 환자 치료 실적과 병상 수 등 객관적 지표에서 다른 기관보다 앞서 있다는 평가인만큼 전문병원 지정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지정되면 수도권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에 가장 효과적일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5일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주대학교병원, 순천향대학교부속부천병원, 한림대학교성심병원, 고려대학교안산병원 등 5개 상급종합병원과 경기도의료원이 함께 한 가운데 '경기도 감염병 공동 대응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