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창군, '원숭이두창' 비상방역체계 돌입

등록 2022.06.30 10:23: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고창군청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고창=뉴시스] 김종효 기자 = 전북 고창군이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으로 감염병 위기 단계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됨에 따라 비상방역대책반을 구성, 24시간 비상방역체계에 돌입한다고 30일 밝혔다.

보건소장이 반장을 맡아 총 5개 팀 20명으로 구성된 방역대책반은 관내 30여 의료기관에 원숭이두창 의료진 안내서를 배부했다.

또 의심환자 내원 시 주의사항과 신고 방법에 대해 안내하고 환자(의심) 모니터링, 역학조사, 병상 배정, 검사·치료 협업체계 유지, 긴급 연락체계 구축 등 감염병 감시체계 운영을 강화했다.

아울러 해외입국자를 대상으로 입국 시 발열, 인후통, 무력감,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 등 원숭이두창이 의심되는 임상증상 및 예방수칙을 안내하고 입국 후 3주간의 잠복기간 내 의심증상 발생 시 신고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원숭이두창’에 감염되면 5~21일 잠복기를 거쳐 38도 이상의 발열과 두통, 근육통, 근무력증,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나며 둥그런 붉은 반점 같은 발진이 나타나기 시작해 수포-농포(고름)-가피 등의 단계로 진행된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조성우 기자 = 국내에서도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 전광판에 원숭이두창 감염병 주의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 2022.06.23. xconfind@newsis.com

고창군민 중 증상 발현 후 21일 이내 ▲발생지역 방문 ▲확진 또는 의심 환자와 접촉 ▲아프리카 고유종인 야생 및 반려동물 접촉력이 있는 경우 다른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하고 질병관리청이나 고창군보건소에 문의하고 안내에 따라 행동하면 된다.

유병수 보건소장은 “원숭이두창의 경우 예방과 환자 조기 발견이 중요한 만큼 군민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전파방지, 개인위생 교육 및 홍보를 통한 감염예방으로 안전하고 행복한 고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66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