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여 금강변에서 실종자 추정 시신 1구 발견

등록 2022.08.16 20:11:10수정 2022.08.16 21:26: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지난 14일 오전 1시 44분께 충남 부여군 은산면 나령리 은산천 인근에서 탑승하고 있던 2명이 실종된 채 1t 차량만 발견됐다.(사진=충남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여=뉴시스]김도현 기자 = 충남 부여에서 1t 트럭에 타고 있다가 실종된 2명 중 50대 운전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5분께 A씨와 동승자 B씨가 실종된 지점에서 약 40㎞ 떨어진 부여군 세도면 장산리 금강변에서 시신 1구가 발견됐다.

경찰은 곧바로 지문 감식 등을 실시했고 그 결과 실종된 50대 운전자 A씨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추가적인 절차가 진행 중이다.

다만 동승자 B씨에 대한 수색은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14일 오전 1시 44분께 1t 트럭을 운전하던 A씨가 “2명이 타 있는 트럭이 급류에 떠내려갈 것 같다”는 취지로 소방 당국에 직접 신고했다.

이후 같은 날 오전 10시 30분께 부여군 은산면 나령리 은산천 인근에서 2명이 실종된 채 차량만 발견됐다.

당시 부여군 은산면에는 자정부터 오전 6시까지 무려 110.6㎜의 비가 내렸으며 은산천이 범람하고 주택과 상가, 도로 등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