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스텍 연구팀, 바이오프린팅 활용 인공장기 제작법 집대성

등록 2022.08.18 14:49: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사진은 포스텍 IT융합공학과·기계공학과 장진아 교수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은 포스텍 IT융합공학과·기계공학과 장진아 교수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포스텍(총장 김무환)은 IT융합공학과·기계공학과 장진아 교수·시스템생명공학부 통합과정 조영권·황동규 씨 공동 연구팀이 바이오프린팅을 활용한 인공장기 제작법을 집대성했다고 18일 밝혔다.

장진아 교수는 3D 바이오프린팅을 활용한 인공장기 제작 분야에서 성과를 내고 있는 연구자다.

  앞서 발표된 기존의 연구들은 단일한 인공조직만을 만들 수 있거나, 제작된 인공조직의 크기가 매우 작다는 한계가 있었다. 실제 조직과 비슷한 기능을 갖도록 하기 위해 추가적인 요소들도 필요했다.

하지만 연구팀은 이번에 실제 조직과 유사한 인공조직을 만들 수 있는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정리해 제시했다. ‘조립‘이라는 방법으로 크기의 한계를 뛰어넘은 인공장기의 제작 가능성도 열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트렌드 인 바이오테크놀로지(Trends in Biotechnology)’ 최근 호에 발표됐다.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포스텍(총장 김무환)은 IT융합공학과·기계공학과 장진아 교수·시스템생명공학부 통합과정 조영권·황동규 씨 공동 연구팀이 바이오프린팅을 활용한 인공장기 제작법을 집대성했다고 18일 밝혔다.사진은 연구 관련 그림.(사진=포스텍 제공) 2022.08.18.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포스텍(총장 김무환)은 IT융합공학과·기계공학과 장진아 교수·시스템생명공학부 통합과정 조영권·황동규 씨 공동 연구팀이 바이오프린팅을 활용한 인공장기 제작법을 집대성했다고 18일 밝혔다.사진은 연구 관련 그림.(사진=포스텍 제공) 2022.08.18.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범부처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알키미스트프로젝트 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포스텍 장진아 교수는 “이 연구는 바이오프린팅, 신소재, 줄기세포와 같은 기술과 접목하면 더욱 ‘진짜 같은’ 인공장기를 제작할 수 있다”며 “향후 로봇이나 인공지능(AI)과도 접목해 더욱 정교하고 자동화된 인공장기 제작법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