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민 10명 중 4명 "월세살이 인식, 최근 긍정적으로 변화"

등록 2022.09.13 06:15:00수정 2022.09.13 08:31: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뉴시스, 모바일 투표앱 '크라토스'에 조사 의뢰

"전세대출이자 부담보다 월세가 더 저렴해서"

월세 소폭 상승 전망…일단 한번 더 전세연장

[서울=뉴시스] 월세살이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표=크라토스 제공)

[서울=뉴시스] 월세살이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표=크라토스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국민 10명 중 4명은 월세살이에 대한 인식이 최근 긍정적으로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사상 최초로 네 차례 연속 금리인상을 단행하면서 시중은행 금리가 크게 올랐다. 이에 전세자금대출에 대한 이자부담이 심해지면서 반전세 등 월세로의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가 조사 결과에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13일 민영뉴스통신사 뉴시스가 모바일 투표 앱 '크라토스'를 통해 지난 6~8일 월세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39.0%는 '과거에는 부정적이었는데 최근 긍정적으로 변화했다'고 답했다. '과거에도 긍정적이었고 최근 들어 더 긍정적으로 판단된다'는 답은 27.1%를 차지했다. 

이밖에 '거주불안정성 측면에서 부정적 인식이 크다'는 답변은 18.8%, '월세에 살면 가난한 것으로 여겨지는 사회적 인식에 부정적'이라는 답변은 15.1%를 기록했다.

최근 인식이 긍정적으로 바뀌었다면 그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전세대출이자가 올라서 월세가 더 저렴하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37.4%로 가장 많았다. '깡통전세 등이 걱정돼 거액의 보증금을 맡기고 싶지 않아서'라고 응답한 이들은 35.5%를 차지했다. '보증금이 전세에 비해 작아 부담 없이 집을 구할 수 있어서'는 14.5%, '월세는 한꺼번에 크게 오를 가능성이 적어 오래 거주할 수 있기 때문에'는 12.6%였다.

향후 월세 가격 추이를 전망하는 응답에는 '수요가 많아져 소폭 오를 것'이라고 답한 이들이 43.4%로 가장 많았다. '지금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이 34.2%, '전세제도가 점차 사라지면서 크게 오를 것'은 11.3%, '금리가 낮아져 전세자금대출이 쉬워지면 내릴 것'이라는 답변은 11.1%였다.

현재 전세시장에 머무르고 있는 이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 결과 현재 거주지에서 전세계약갱신을 하겠다고 답한 이들은 35.1%였다. 현재 거주지에서 반전세 등 월세전환이 32.8%로 그 다음을, 자가 마련은 19.4%, 보증금이 더 낮은 곳으로 전세 이사를 가겠다는 답은 12.6%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6일부터 사흘간 크라토스 앱 내 투표 참여자 3865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조사의 신뢰도는 95%, 표본 오차범위는 ±3.0%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