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물연대 총파업" 인천항, 컨테이너 반출입량 평시보다 70% 감소

등록 2022.11.26 15:07: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2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2.11.24.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소속 화물연대가 무기한 총파업에 나선 가운데 인천항 컨테이너 터미널의 화물 반출입량이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항만 장치율, 반출입량 동향’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집계한 인천항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1291TEU(1TEU는 20피트 분량 컨테이너 1대분)로 파악됐다.

이는 10월 동시간대 평시 반출입량 5103TEU 대비 74.7% 가량 급락한 수치다.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한 이후 인천항의 동시간대 반출입량은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인천항의 일일 컨테이너 반출량은 ▲지난 22일부터 23일 1만1409TEU ▲지난 24일부터 전날까지 2742TEU 등으로 확인됐다.

반면 항만에 컨테이너가 적치된 비율을 뜻하는 장치율은 평시 수준인 70% 중반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인천지방해양수산청과 인천항만공사(IPA)가 화물연대의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반을 운영, 컨테이너 화물을 조기에 반·출입하도록 독려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화물연대가 기한 없는 파업을 예고한 만큼 사태가 장기화되면 적체 현상은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인천항만공사 등은 파업이 장기화 될 것을 우려해 인천 신항 배후단지 등 5곳에 임시장치장을 마련하는 등 현장상황에 대응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현재 인천항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크게 줄어든 것은 맞다”면서도 “물류 흐름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물연대는 지난 24일 0시를 기해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전차종, 전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안전운임제가 현장에서 여전히 정착되지 않고 있다며 5개월 만에 다시 운송 거부에 나섰다.

안전운임제란 과로·과속 등을 막기 위해 화물노동자에게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고, 그보다 적은 돈을 주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지난 2020년 3년 일몰제로 도입돼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