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물연대 파업에 또 셧다운...경기남부 시멘트·레미콘 업계 "더는 못버텨"

등록 2022.11.28 17:21: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안양=뉴시스] 김종택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 닷새째인 28일 경기도 안양시 한 레미콘 공장에 운행을 멈춘 레미콘 차량이 주차돼 있다. 2022.11.28. jtk@newsis.com


[수원=뉴시스] 변근아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이 주말을 지나면서 수도권 건설·자재 업계의 피해가 본격화되고 있다.

28일 건설·자재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전국의 시멘트 수송 차량과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운행이 중단되면서 도내 시멘트·레미콘 등 관련 업체들도 사실상 가동을 멈췄다.

한국시멘트협회가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로 인한 출하 차질 금액을 자체 추산한 결과 27일까지 약 464억원의 손해가 발생한 상태다.

부산 등 남부지역 일부 유통 기지에서 경찰의 도움을 받아 시멘트 출하가 이뤄지기는 했으나, 강원지역 대부분 시멘트 생산공장과 수도권 유통 기지 시멘트 출하가 멈춘 상태이기 때문이다. 정부에서 파악한 시멘트 출하량은 현재 평시 대비 5%, 레미콘은 30% 수준이다.

이처럼 시멘트 유통이 멈추면서 도내 시멘트 판매업계들도 사실상 일하지 못하고 개점휴업 상태에 놓였다.

도내 A시멘트 판매업체는 "그동안 하루 2000포대 정도 시멘트가 들어왔으나 주말부터 물량이 아예 하나도 들어오지 않고 있다"면셔 "시멘트 이외 자재를 팔면서 버티고는 있으나 하루 200만~300만원 적자다. 시멘트가 들어오지 않으면 회사가 버틸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B업체는 "하루 몇만 대씩 들어오던 시멘트 물량이 (파업 때문에) 차가 없어 90% 수준으로 줄어든 상태"라면서 "기타 자재를 팔며 버티고는 있으나 이마저도 수요일까지가 한계다. 물량이 들어와야 회사 운영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출하되는 시멘트를 받아 2차 가공해 판매하는 업체들도 상황이 다르지 않다.

도내 C콘크리트 업체는 "하루에 시멘트 50t 정도를 받아 콘크리트를 생산하고 있었는데 5일째 아무것도 들어오지 않아 직원 30명이 놀고 있다"며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휴업을 계속해야 하는데 말이 휴업이지 사실상 폐업이나 다름없는 상황"이라고 한탄했다.
associate_pic

[의왕=뉴시스] 김종택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 닷새째인 28일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 운행을 멈춘 화물차들이 주차돼 있다. 2022.11.28. jtk@newsis.com


경기남부레미콘사업협동조합 관계자도 "평소 2000~2500㎥의 레미콘이 생산돼 나갔다면 파업 이후에는 1000~1200㎥만 생산되다가 오늘부터는 이마저도 끊긴 상황"이라며 "레미콘 공장 대부분이 이날부터 전면 중단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6월 화물연대 파업 때와 마찬가지로 레미콘 타설이 중단되면 다른 공사도 진행되기 어려운 만큼 피해는 고스란히 지역 건설 현장으로 돌아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가 파악한 자료에 의하면 이날 오전 기준으로 전국 459개 건설 현장 중 56.4%에 해당하는 259곳에서 레미콘 타설 작업이 중단된 상태다.

이와 관련 대한전문건설협회 경기도회 관계자는 "현장에 공문을 보내 회원사 중 건축, 건설이 중단된 사례 등을 접수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전문건설협회는 이날 대한건설협회, 한국시멘트협회, 한국레미콘공업협회,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등과 함께 공동 성명서를 내고 "화물연대 운송거부로 국내 모든 건설현장이 셧다운 위기에 처해있는 만큼 집단운송거부를 즉각 중단하고 운송에 즉시 복귀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에도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국가경제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우려가 있다고 인정될 경우에는 신속히 업무개시명령을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총파업 닷새 만인 이날 화물연대와 첫 협상에 나섰으나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했다. 다만, 30일 다시 만나 대화를 이어가기로 하며 가능성은 열어뒀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및 영구화 ▲적용 대상 기존 컨테이너·시멘트 외 철강·자동차·위험물·사료(곡물)·택배 지·간선 등 5개 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안전운임제는 올해 일몰될 예정이었지만, 3년 연장 방침으로 관련 입법이 추진되고 있다. 화물연대는 현재 컨테이너와 시멘트에 적용된 적용 품목을 자동차 등으로 확대해달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국토부는 화물연대가 요구하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품목 확대는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안전운임제 3년 연장 유지하더라도 품목 확대는 불가능하다는 게 정부 입장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