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물차에 쇠구슬 투척 혐의 화물연대 조합원 3명 체포

등록 2022.12.02 09:49:03수정 2022.12.02 10:0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화물차에 날아든 것으로 추정되는 쇠구슬.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2022.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에서 정상운행 중인 화물차 유리창에 쇠구슬이 날아든 사건과 관련, 화물연대 조합원 3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2일 특수상해 등의 혐의로 화물연대 김해지부 조합원 3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부산신항 화물연대 집회장소에 설치된 김해지부 사무실에서 용의자 3명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해 경찰서로 호송한 뒤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26일 오전 강서구 부산신항 인근 도로에서 운행 중이던 트레일러 차량 2대에 쇠구슬을 투척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차량에 날아든 쇠구슬로 인해 트레일러 차량 2대의 앞 유리가 파손되고, 파편이 튀어 운전기사 1명이 경상을 입었다.

경찰은 같은날 현장 인근에서 지름 1.5㎝가량의 쇠구슬 2개를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식을 의뢰했다.

이어 같은 달 29일 화물연대 김해지부 사무실과 화물연대 농성 천막, 방송차량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해 쇠구슬과 차량 운행일지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