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오후부터 대장동 조사 돌입…오전엔 위례 의혹 조사

등록 2023.01.28 14:27:28수정 2023.01.28 14:31: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오전 반부패1부가 위례 비리 의혹 조사

점심 뒤 조사 재개…대장동 혐의 추궁

이재명 "진술서로 모든 답변 갈음" 입장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대장동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던 중 입장문을 읽고 있다. 2023.01.28.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대장동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던 중 입장문을 읽고 있다. 2023.01.28.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대장동·위례 신도시 개발 의혹으로 소환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찰 조사가 재개됐다.

28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낮 12시까지 이 대표를 대면 조사했다. 부부장검사 등이 조사를 진행했고, 이 대표 측에선 김필성 변호사가 입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오전 조사를 마친 뒤 곰탕과 두부부침, 시래기전 등을 배달시켜 청사 안에서 점심식사를 해결했다.

오후 1시 무렵부터는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에서 이 대표 조사를 이어나가고 있다.

반부패1부와 반부패3부는 이 대표와 관련해 각각 위례 신도시 사건과 대장동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다만 피의자들이 겹치고 두 사안의 성격이 유사해 사실상 한 팀처럼 움직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부패1부는 앞서 위례 신도시 사업 과정에서 성남시 등의 내부 비밀을 유출해 남욱 변호사 등을 사업자로 선정, 211억원의 부당이익을 얻게 한 혐의(부패방지법 위반)로 이 대표의 측근인 정진상 전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재판에 넘겼다.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선 반부패3부가 최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5명을 이해충돌방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역시나 시 측의 내부 비밀을 이용해 민간사업자들을 미리 선정하고 7800억원 이상의 이익을 취득하게 했다는 혐의다.

검찰은 각 사업의 최종 결정권자였던 이 대표가 이런 과정에 얼마나 개입했는지 등을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날 100쪽 이상의 질문지를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그는 이날 조사에 앞서 "오늘 이곳은 윤석열 검사 독재정권이 정적 제거를 위해서 국가권력을 사유화한 최악의 현장이다. 이제 이 나라가 검사에 의한, 검사를 위한 검사의 나라가 돼 가고 있다"고 검찰 수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33쪽 분량의 진술서를 준비해 검찰에 제출하면서 서면으로 모든 답변을 갈음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조사에선 사실상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