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치악산 둘레길, 집중호우 여파 7개 코스 임시 폐쇄

등록 2023.07.21 09:10:03수정 2023.07.21 09:20: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수목이 전도된 전치악산 둘레길. *재판매 및 DB 금지

수목이 전도된 전치악산 둘레길. *재판매 및 DB 금지


[원주=뉴시스]이덕화 기자 = 강원 원주시는 탐방객 안전을 위해 치악산 둘레길 일부 코스를 임시 폐쇄했다.

21일 원주시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지반이 약해지면서 둘레길 곳곳에 수목 전도, 코스 유실, 토사 유출, 난간 훼손 등이 발생하면서 치악산 둘레길 총 11개 코스 중 7개 코스를 임시 폐쇄했다.

임시 폐쇄된 코스는 2코스(구룡길), 3코스(수레너미길), 5코스(서마니강변길), 6코스(매봉산자락길), 8코스(거북바우길), 9코스(자작나무길), 10코스(아흔아홉골길) 등이다.

2~3코스는 국립공원 구역으로 치악산국립공원사무소에서 호우주의보 발령 시 폐쇄한다. 호우주의보 해제 후 코스 점검 등 안전이 확인되면 개방하게 된다.

5~6, 8~10코스는 장마 후 점검을 통해 임시 통행이 가능할 때 개방한다. 코스 개방 여부는 치악산 둘레길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원주시 관계자는 "탐방객의 안전을 위한 조치에 적극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nder8768@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