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산업부-자원부국 세계 10위 몽골…"희소금속 분야서 협력"

등록 2023.09.12 11:00:00수정 2023.09.12 11:06: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산업차관-몽골 광업중공업 장관, 협력안 논의

매장량 형석 4위·석탄 24위…ODA사업 추진

산업부-자원부국 세계 10위 몽골…"희소금속 분야서 협력"


[세종=뉴시스]이승주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희토류가 다랑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세계 10위 자원부국 몽골과 희소금속 분야에서 협력키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강경성 산업부 2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에서 잠발 간바타르 몽골 광업중공업부 장관과 한-몽골 간 희소금속 협력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부가 미 지질조사국(USGS)을 인용한 자료에 따르면 몽골의 형석 매장량은 2200만t(톤)으로 세계 4위다. 석탄 매장량도 25억2000만t으로 세계에서 24번째로 많다.

양측은 오는 11월 몽골에서 '제1차 한-몽골 희소금속 협력위원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 2월 몽골 총리의 방한 당시 체결한 산업부-몽골 광업중공업부 간 '희소금속 공급망 협력 양해각서' 후속 조치다. 이번 협력위원회에서 한-몽 희소금속 공적개발원조(ODA) 사업도 논의할 예정이다.

몽골이 생산하는 광산품은 정·제련을 거치지 않은 저부가가치 광석이나 정광 형태가 대부분이다. 선광과 제련으로 고부가가치화가 필요하다. 이에 산업부는 한-몽 희소금속 협력센터를 설립하는 ODA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몽골은 희소금속의 고부가가치화를 추구하고, 우리 측은 국내 공급망 기반을 다지기 위한 몽골 정부의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산업부-자원부국 세계 10위 몽골…"희소금속 분야서 협력"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