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보이스피싱 신고, 전화 112· 인터넷 '보이피싱지킴이'로 일원화"

등록 2023.09.26 1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화 112, 인터넷 '보이스피싱지킴이'"

'통합신고·대응센터' 개소…센터장 총경

"범정부 프로세스, 더 효율적 총력대응"

보이스피싱 *재판매 및 DB 금지

보이스피싱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정부는 26일 "보이스피싱 신고 전화는 112, 인터넷은 '보이스피싱지킴이' 사이트로 일원화된다"며 "한 번의 신고로 사건처리부터 피해구제까지 원스톱으로 처리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후 '전기통신금융사기 통합신고·대응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경찰청·방송통신위원회 등 부처와 금융감독원·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기관, 통신3사 등 민간기관이 참여하는 통합 기구다.

센터장은 경찰청 경제범죄수사과장(총경)이 겸임하고, 경찰관 11명과 임기제공무원 8명, 금감원과 KISA에서 각 3명, 방통위에서 1명이 참여한다.

정부는 그간 국무조정실·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부·방통위·금융위·검찰·경찰이 참여하는 '보이스피싱 대응 범정부 TF'를 통해 일부 성과를 거뒀으나, 이와 연계할 통합 대응기구가 없어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다.

이에 통합센터를 통해 현재 보이스피싱 신고 112, 지급정지 1332(금감원), 범행수단 차단 118(KISA)로 나뉘어 있는 방식을 112 신고 한 창구로 피해구제까지 통합한다는 것이다.

정부는 "'악성앱 스미싱' 등 신종수법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센터를 중심으로 예방-대비-대응-사후관리 등 범정부 대응 4단계 프로세스를 운영하여 피싱 범죄에 대해 보다 효율적인 총력대응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했다.

정부는 또 "신고·대응 과정에서 통합신고센터로 집적된 빅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분석하고 범정부 TF와 공유하여 실효적 대책을 즉시 추진하는 등 보이스피싱 대응 및 예방에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방기선 국무조정실장, 윤희근 경찰청장, 금융위 사무처장, 방통위 사무처장, 과기부 네트워크정책실장,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 한국인터넷진흥원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개소식 직후 보이스피싱 범죄 관련 민관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하기로 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윤희근 청장은 "보이스피싱은 개인의 재산을 빼앗으며 고통과 상처를 남기고 사회적 불신까지 초래하는 악성 범죄 그 자체"라며 "통합신고대응센터가 보이스피싱 범죄 근절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방기선 실장은 "피싱 범죄는 경제적 살인으로 간주해 대응해야 하는 악질적 범죄"라며 "범정부 TF는 통합신고대응센터와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즉각적이고 실효적인 대책이 현장에 즉시 반영될 수 있도록 범정부 총력 대응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