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류중일호 제대로 헛스윙…한국 야구, 대만에 또 당했다

등록 2023.10.02 22:1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조별리그 2차전, 대만에 완패

마이너리거 린위민 공략 실패

[사오싱=뉴시스] 조수정 기자 = 2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1야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 대 대만 경기에 앞서, 한국 선발투수 문동주가 1회말 대만에 한점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23.10.02. chocrystal@newsis.com

[사오싱=뉴시스] 조수정 기자 = 2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1야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 대 대만 경기에 앞서, 한국 선발투수 문동주가 1회말 대만에 한점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23.10.02. chocrystal@newsis.com

[사오싱=뉴시스]김주희 기자 = 고대했던 타선은 결국 터지지 않았다. 한국 야구가 대만에 또 당했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2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야구 소프트볼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대만에 0-4로 졌다.

한국은 전날 홍콩과 1차전을 10-0, 8회 콜드게임 승으로 장식했다. 이날 2차전에선 기세를 잇지 못하고 조별리그 1위를 놓고 다투는 대만에 덜미를 잡혔다.

한국은 이번 만남 전까지 대만과 맞대결에서 상대전적 19승11패로 앞섰다. 다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 프리미어12에서는 연거푸 패해 최근 2연패를 당했다. 이날 경기까지 3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이번 대회 야구는 A, B조 상위 1, 2 위 팀이 조별리그 성적을 안고 슈퍼라운드에 진출한다. 조별리그 1승1패를 기록한 한국의 우승 도전은 험난해졌다. 대만은 2승을 기록했다.

한국은 3일 태국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관계자석을 제외한 관중석이 가득 들어찰 만큼 뜨거운 열기를 내뿜은 가운데 한국 타선만 차가웠다.

이날 한국 타선은 대만 선발 투수 린위민에 꽁꽁 묶였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는 린위민은 6이닝 4피안타 1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한국 타자들을 봉쇄했다.

윤동희(롯데 자이언츠)가 3안타, 최지훈(SSG 랜더스)이 2안타, 노시환(한화 이글스)이 1안타를 쳐 6안타에 그쳤다.

한국 선발 마운드에 오른 문동주(한화 이글스)는 국제 무대 데뷔전에서 4이닝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사오싱=뉴시스] 조수정 기자 = 2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1야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 대 대만 경기, 2회초 1사 주자없는 상황 한국 윤동희가 안타를 날리고 루에 안착해 세리머니 하고 있다. 2023.10.02. chocrystal@newsis.com

[사오싱=뉴시스] 조수정 기자 = 2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1야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 대 대만 경기, 2회초 1사 주자없는 상황 한국 윤동희가 안타를 날리고 루에 안착해 세리머니 하고 있다. 2023.10.02. chocrystal@newsis.com

실점으로 1회말을 시작했다.

대만 선두타자 쩡종저에게 좌중간 2루타를 얻어 맞은 문동주는 2사 3루에서 린안커에 원바운드로 우중간 담장을 때리는 적시타를 얻어 맞아 선제점을 내줬다.

문동주가 2, 3회를 삼자범퇴로 막고 안정감을 찾아가는 사이 타선은 2회초 1사 1, 2루, 3회초 1사 1루, 4회초 1사 1루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침묵했다.

타선이 힘을 쓰지 못하는 사이 4회말 추가 실점까지 나왔다.

4회 1사 후 문동주가 린안커에 땅볼을 유도했으나 3루수 노시환이 이를 한 번에 잡아내지 못했다. 내야 안타로 출루를 허용한 문동주는 후속 우녠팅에 볼넷을 내주고 흔들리다 2사 1, 3루에서 폭투로 한 점을 더 빼앗겼다.

한국은 0-2로 뒤진 5회 마운드를 박세웅(롯데 자이언츠)으로 교체했다. 첫 타자 린즈하오에 우전 안타를 맞은 박세웅은 2사 1루에서 몸에 맞는 공과 볼넷을 내주며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2사 만루에서 한국은 세 번째 투수 최지민(KIA 타이거즈)을 올려 대만 4번 타자 린안커를 1루 땅볼로 처리해 실점을 막았다.

더 이상 점수를 내주진 않았지만 타선의 침묵 속에 2점 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8회초 2사 후 노시환이 원바운드로 가운데 담장을 때리는 2루타를 날렸지만, 강백호(KT 위즈)의 타구가 유격수의 호수비에 걸리면서 득점 찬스가 무산됐다.

추격 기회를 놓친 한국은 0-2로 끌려가던 8회말 2사 2, 3루에서 고우석(LG 트윈스)이 린즈하오에 2타점 적시타까지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9회 마지막 공격에서 무득점에 그쳐 무릎을 꿇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