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도, 미 H마트서 농수산식품 판촉…공격 마케팅 박차

등록 2023.10.11 15:41: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미국 서부지역 H마트에서 전북 농수산식품 홍보·판촉 추진

10월11~22일 12일간, 서부지역 10개 매장서 행사 진행

김관영 지사, H마트 권일연 회장과 전북 농식품 수출 논의

[전주=뉴시스] 전북산 농수산식품의 해외 판로개척을 위해 세일즈에 나서고 있는 김관영 전북지사는 26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최대 한국 농식품 유통체인 H 마트 서부지역본부를 방문해 이상철 H 마트 서부지역 총괄부사장과 전북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9.26 (사진= 전라북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전북산 농수산식품의 해외 판로개척을 위해 세일즈에 나서고 있는 김관영 전북지사는 26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최대 한국 농식품 유통체인 H 마트 서부지역본부를 방문해 이상철 H 마트 서부지역 총괄부사장과 전북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9.26 (사진= 전라북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도와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은 11일부터 오는 22일까지 12일간 미국 서부지역 H마트 10개 매장에서 우리도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홍보·판촉 행사를 펼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김관영 전북지사의 미국 방문 시 H마트·한남체인과 체결했던 전북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에 대한 후속조치로, 올해 총 4회의 판촉행사 진행이 예정된 가운데, 지난 7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로 진행하는 미국 판촉행사다.

이번 행사는 미국 내 최대 한인식품 유통 매장을 운영 중인 H마트의 10개 매장에서, 도내 44개 업체의 185개 제품을 미국 소비자들에게 선보였는데 대표적 상품으로는 김치, 젓갈, 김·다시마, 전통장류, 박대, 추어탕, 떡, 선식류, 기능식품, HMR간편식, 약과 등이 이번 판촉행사를 위해 지난 9월에 29만 달러 규모로 선적 수출됐다.

또한 오는 10월말에서 11월초에는 미국 서부지역 한국식품 유통강자인 한남체인의 4개 매장에서, 12월에는 뉴욕을 중심으로한 동부지역 H마트 매장에서 판촉행사를 추가로 진행해 미국 시장개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번 판촉행사는 주력 수출시장의 권역별 거점 유통망을 활성화해 미국 등 주요 수출국 현지 소비자와 지속적 교류 확대를 통한 전북 도내 농식품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전북도가 올해부터 추진하는 ‘해외 거점 유통망 활용 농식품 수출지원사업’의 일환이다.

[전주=뉴시스] 민선 8기 취임 후 첫 해외 세일즈에 나선 김관영 전북지사가 22일(현지시간) 미국내 최대 한인행사인 로스앤젤레스 한인축제 및 농수산엑스포 개막식 참석해 테이프커팅 후 전북 농수산물 부스를 찾아 참가업체를 격려하며 전북홍보활동을 갖고 있다. 2022.09.23 (사진= 전라북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민선 8기 취임 후 첫 해외 세일즈에 나선 김관영 전북지사가 22일(현지시간) 미국내 최대 한인행사인 로스앤젤레스 한인축제 및 농수산엑스포 개막식 참석해 테이프커팅 후 전북 농수산물 부스를 찾아 참가업체를 격려하며 전북홍보활동을 갖고 있다. 2022.09.23 (사진= 전라북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을 방문 중인 김관영 전라북도지사는 오는 13일 판촉행사 현장을 찾아 H마트 행사장을 찾은 내방객들을 대상으로 전북 농식품을 소개하는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며, 이날 전라북도 농수산식품의 미국 수출 확대를 위해 H마트 권일연 회장과 전략적 협력 관계 구축을 위한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김 지사는 “현재 미국 내 한류 열풍으로 한국 농수산식품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이번 시식·홍보 활동을 통해 전북 농식품에 대한 인지도를 더욱 높이는데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농수산식품의 수출 확대를 위해 더 공격적으로 해외 홍보·판촉행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