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설 연휴 71개 '갓길' 개방…134개 혼잡구간 우회도로 정보 제공

등록 2024.02.08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박상우 장관, 설 특별교통대책 점검 회의

134개 혼잡 예상 구간, 우회도로 정보 제공

철도 역귀성객·4인 가족 최대 30% 할인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 정부가 KTX와 수서고속철도(SRT) 등 고속철도 역귀성 승차권을 할인하고,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한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KTX 열차에 탑승하고 있다. 2024.01.16. km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 정부가 KTX와 수서고속철도(SRT) 등 고속철도 역귀성 승차권을 할인하고,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한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KTX 열차에 탑승하고 있다. 2024.01.16. kmn@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정부가 설 연휴 나흘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고 전국 71곳 갓길차로를 개방한다. 

국토교통부는 설 연휴기간 중 국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귀성·귀경을 지원하기 위해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적극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박상우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가교통정보센터에서 설 연휴기간 특별교통대책 준비상황 점검회의를 갖고 주요 산하기관별 대책을 보고받았다.

정부는 우선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으로 설 연휴 기간 중 원활한 도로 교통소통을 유도하기 위해 71개 갓길차로를 개방하여 운영한다.

또 고속도로와 일반국도 134개 구간을 혼잡 예상 구간으로 선정해 우회도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집중 관리하고, 도로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철도·버스·항공 등 대중교통의 수송력도 증강한다.

버스·철도·항공의 운행횟수를 1만1682회(10만6807회→11만8489회) 늘려 83만9000석을 추가로 공급한다. 

특히 설 연휴 첫날인 오는 9일부터 대체 공휴일인 12일까지 4일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전면 면제하는 한편 철도를 이용하는 역귀성객, 4인 가족동반석 승객에게는 철도운임을 최대 30%할인해 교통비 부담 완화를 추진한다.

아울러 철도역이나 공항에서 목적지까지 수화물을 운송해주는 짐배송서비스를 제공하고, 인천공항 출국장 조기운영, 스마트 항공권 등의 공항서비스도 시행해 귀성·귀경·여행객의 이동편의를 증대할 계획이다.

또한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의 품질과 가격 관리 등을 지속 모니터링 하고, 3500원 이하 알뜰간식 판매(10종 이상), 간식 꾸러미 할인 판매(최대 33%)도 추진한다.

아울러 오창(남이), 치악(춘천), 음성(하남), 충주(창원), 고창고인돌(서울), 군위(부산) 등 11개 휴게소에는 이동형 전기차 충전기를 운영해 전기차 운전자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박 장관은 "명절기간에는 졸음운전, 주시태만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만큼, 관련 안내를 철저히 해 교통사고 예방에 힘써야 한다"며 "교통사고 등 비상상황 발생 시 안전 조치를 철저히 하여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