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경기 시민단체, '이주노동자 단속' 두 목소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19 17:38:19
인권시민사회단체 “비인도적 강제 단속”
난민대책 국민행동 “불법체류자 단속 강화”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이병희 기자 = 경기지역 이주노동자 공동대책위원회는 19일 오전 11시 수원 출입국·외국인청 앞에서 단속을 피해 달아나다가 부상을 입은 태국 이주노동자와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 출입국·외국인청의 비인도적 강제단속을 규탄하고 있다. 2018.11.19. heee9405@naver.com

【수원=뉴시스】이병희 기자 = 경기지역 인권시민사회단체들이 19일 수원출입국외국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한 태국 이주노동자가 단속을 피해 달아나다 부상했다"며 수원출입국사무소의 비인도적 강제 단속을 규탄했다. 

난민대책 국민행동도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불법체류자 단속 강화와 즉시 추방을 촉구하는 맞불 기자회견을 열었다.

경기지역 이주노동자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멈추지 않는 강제단속이 노동자의 안전과 인권을 위협한다”며 “비인도적 강제단속 문제가 드러난 것은 비단 이번 만이 아니다. 8월22일에는 김포 건설현장에서 단속을 피하던 노동자가 추락해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도 정부는 강력 단속 기조를 지속하고 있다”면서 "단속 과정에서 일어난 미등록 이주노동자 추락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비인도적 폭력 단속 즉각 중단과 미등록 이주노동자 탄압 중단, 노동자의 안전과 인권을 위협하는 강제단속 중단 등을 외쳤다.

정지윤 수원이주민센터 활동가는 “출입국 행정의 특수성을 들먹이며 폭력을 정당화해서는 안 된다. 어떤 행정적 특수성도 인간의 생명에 앞설 수 없다"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이병희 기자 = 19일 오전 11시 수원 출입국·외국인청 앞 경기지역 이주노동자 공동대책위원회의 ‘수원출입국사무소의 비인도적 강제단속 규탄 기자회견’에 대해 난민대책 국민행동은 같은 시간 ‘정부의 불법체류자 단속 강화, 즉시 추방 촉구 및 불법을 방조하고 불법체류 옹호하는 인권단체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강력 반발하고 있다. 2018.11.19. heee9405@naver.com

같은 시간 난민대책 국민행동도 이곳에서 정반대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수원 출입국·외국인청 정문을 등지고 대책위가 왼쪽, 국민행동은 오른쪽에 섰다. 

국민행동은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자국민의 인권이 먼저인 대한민국을 위해 인권단체의 기자회견을 규탄하고 정부의 단호한 조치를 촉구한다"며 "불법체류자를 단속하는 출입국외국인청 단속 공무원들의 정당한 법집행 행위는 규탄의 대상도, 비난의 대상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대한민국에서 불법을 행하며 단속에 도망치는 불법체류자를 옹호하는 인권단체가 오히려 불법을 방조하는 것”이라며 "불법체류자 태국인이 8월까지 12만2192명 국내에 있다. 외국인 인권만 인권이고, 자국민 안전과 대한민국을 지키려고 단속하는 출입국외국인청 담당자들의 인권은 왜 무시하나"라고 맞섰다.

앞서 지난달 29일 오후 4시20분께 경기 화성시의 한 다세대주택 4층에서 태국인 노동자 A(23·여)씨가 출입국외국인청의 단속을 피해 창문으로 뛰어내려 크게 다쳤다.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로 옮겨진 A씨는 허벅지가 골절되고, 폐가 손상되는 진단을 받았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heee9405@naver.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