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기업, 미래 대전환

지난 48년간 가스로부터 국민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온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이제는 수소로 사업 영역을 넓힌다. 앞서 가스안전공사는 지난 2020년 수소 안전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바 있다. 이후 관련 제도 강화와 인프라 확대 등에 집중하면서 우리나라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한 축을 담당해오고 있다. 18일 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이 회사는 오는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액화수소 검사지원센터'(가칭)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확보한 예산은 297억원으로 얼마 전 지자체를 대상으로 부지 공모를 마감한 바 있다. 이 센터는 SK, 효성 등 민간기업이 추진하고 있는 대규모 액화수소 플랜트 사업의 안전성을 뒷받침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수소 가스안전 체험 교육관'도 충북 음성에 들어선다. 이곳에는 수소안전 법정 교육 실습이 가능한 공간도 조성된다. 총 89억원가량의 예산을 투입되며 수소 용품, 방폭 등을 실습할 수 있는 시설과 장비도 갖출 계획이다. 이외에 오는 2월 시행되는 수소용품 법정 검사에 맞춰 '수소용품 검사 지원 센터'도 전북 완주에 지어진다. 아울러 충북 음성 성본산업단지에는 '수소버스·충전소 부품 시험평가센터' 건립이 추진된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수소용품 검사 시설 확보, 수소충전소 부품 인증설비 등 수소 안전 기반을 구축하고 가스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기술 등을 연구 개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가스 안전관리 노하우로 수소 안전 앞당긴다 지난 2020년 말 수립한 '뉴노멀 가스안전혁신' 과제와 관련된 성과도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해당 과제는 모두 52개로 2023년까지 추진된다. 지난해에는 부탄 캔 파열 방지 의무화 기준 마련, KGS 스마트검사시스템 전면 시행 등 25개 과제를 완료한 바 있다. 올해는 그간 성과를 돌아보면서 국민과 업계의 요구에 맞춰 새로운 과제를 발굴·추가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수소용품 시험소 및 시험 설비 구축, 수소충전소 압력 용기 적합성 평가 기준 도입, 수소충전소 압력 용기 재검사를 위한 기준 도입 등 현재 추진 중인 과제도 마무리할 계획이다. 기존 중점 업무인 가스 안전 사각지대에 관리도 이뤄진다. 특히, 올해는 전통시장 안전 점검을 강화하고 노후화된 가스 시설 개선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책정한 부적합 가스 시설 개선 관련 예산은 3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1억9000만원 많은 수준이다. 고령층을 위한 가스 안전기기인 '타이머콕' 무료 보급도 추진된다. 이는 설정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가스를 차단하는 장치다.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93만개를 보급했고, 올해는 취약계층과 시설을 중심으로 11만개를 나눠줄 예정이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실천을 위한 사업도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 지자체와 함께 추진하는 'LPG 용기 사용 가구시설 개선'은 이와 관련된 주요 사업 가운데 하나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약 41만 가구의 LP가스 고무호스를 금속배관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1만4000가구의 시설을 개선했고 올해는 3만4000가구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여기에 투입되는 국비는 36억원에 달한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ESG 경영 전략을 사내에 확산시킬 것"이라며 "ESG 경영 분야 예산과 인력을 강화해나가는 방향으로 ESG 내재화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재 기자 | 고은결 기자 | 오종택 기자

구독
구독
기사제보

5/20 10시 기준

44,566,575

오늘 60,406

2차접종 86.8%

3차접종 64.8%

확진 17,914,957

위중증 251

사망 23,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