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석촌동 고분군 국제학술회의 22일 열린다

등록 2017.09.18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한성백제박물관(관장 이인숙)은 22일 박물관내 강당에서 '백제 초기 고분의 기원과 계통'이라는 주제로 '2017년 석촌동 고분군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한다.

 백제 초기 고분의 기원과 계통을 알아보고 한성백제시대의 역사와 문화를 조명해보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이번 학술회의를 통해 2000년 역사도시 서울의 백제왕도유적에 관한 시민들의 관심을 높이고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학술적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한성백제박물관은 밝혔다.

 한성백제의 대표적 유적인 석촌동 고분군은 인근 가락동·방이동 고분과 함께 한성시기 백제의 왕릉지구다.

 일제강점기까지 300여기에 달하는 고분들이 존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고분 공원 내에는 적석총 5기, 즙석봉토분 1기, 토광묘 2기 등 총 8기가 복원돼있다.

 석촌동 고분군은 1975년 사적으로 지정돼 1980년대 발굴조사 이후 고분공원으로 조성·관리돼왔다. 한성백제박물관은 2015년부터 고분공원 내에서 발굴조사를 재개해 적석구조와 함께 토광목관묘, 상장례와 관련된 유구 등을 확인했다.

 학술대회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별도 참가비나 사전등록은 필요하지 않다. 기타 문의 사항은 (02-2152-5962)로 하면 된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