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1만여개 사모펀드 전수조사, 대체자산부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3 06:00:00
수탁사 자산 리스트업 후 많은 규모로 진행 추정
전문가 "단기간 자산규모 늘어난 사모사, 우선 점검도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소비자 피해 분야 전면점검 합동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7.02.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금융당국이 잇따른 환매 중단에 1만여개의 펀드를 전수조사키로 했다. 사모업계와 P2P업계에 대한 불신이 배경이다. 금융당국의 체크리스트에 맞춰 정형화 될 예정이나, 규모가 큰 대체자산 먼저 볼 것으로 예상된다. 또 혐의점이 발견되는 사모펀드도 우선 순위로 점검한다.

2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융소비자 피해 집중분야 전면점검을 위한 합동회의를 열어 사모펀드에 대해 전면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모펀드는 대한 전면점검은 자체 전수점검과 현장검사 투 트랙으로 진행된다. 판매사 주도로 운용사·수탁사·사무관리회사의 자료를 상호대사 하는 방법으로 전체 사모조사 자체점검을 7월 중순부터 진행하고 금감원 내 사모펀드 전담 검사조직을 구성해 3년간 모든 사모운용사를 검사한다.

이는 라임과 옵티머스를 포함해 현재 부실 사모펀드 판매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부실자삼을 담았던 정황이 드러나고 매출채권을 둔갑한 정황 등이 드러나면서 사모업계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

사모펀드에 대한 전수조사는 지난해 금감원의 서면검사 결과를 토대로 가이드라인이 작성된다. 운용사·수탁사·사무관리회사로 구성된 테스크포스(TF)에게 금감원이 정형화 된 체크리스트를 전달하면 이들이 이를 기반으로 1만개의 펀드를 비교하는 방식이다.

가장 중점이 될 것은 수탁사의 자산 리스트다. 수탁사를 기점으로 자산들을 리스트업해 실사를 어떤 순으로 진행할지를 결정한다. 빠르게 점검 후 현장검사반에 넘겨야 한다는 점에서 자산 규모가 큰 대체자산을 우선적으로 볼 가능성이 높다. 다만 해외자산의 경우, 현재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실사하기 어려워 우선순위에 밀릴 가능성이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체크리스트가 만들어지면 이를 중점으로 확인할 예정"이라며 "아직 결정화되진 않았지만 수탁사 자산 리스트 나열 후 많은 것 먼저 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또 자산이 급격하게 늘어난 사모사를 중점으로 볼 가능성이 높다. 라임자산운용와 옵티머스운용의 경우, 단기간 펀드설정 규모가 빠르게 늘어났고, 환매 중단으로 이어졌다.

이에 대해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자산규모가 갑자기 늘어난 갑자기 사모운용사, 사모펀드들이 아마 있을 것인데, 조금 먼저 우선순위를 두고 조사해 볼 필요성이 있다"면서 "우선 순위에 가능성이 있는 펀드들을 우선적으로 조사하고 나머지 전체를 확대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외에도 혐의점이 보이는 운용사가 있다면 즉각 검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날 금융위 관계자는 "협의점이 있는 것부터 본다"고 밝혔다.

다만 전수조사가 자료가 넘어오기 전부터 현장검사를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현장검사는 자료 작성 다 되는 곳부터 진행할 예정"이라며 "전수조사 자료 받는대로, 그리고 금감원이 데이터를 갖고 있는곳 부터 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