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 21명 늘어 3일 연속 20명대…사우나·병원 등 산발감염 지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11:00:00
관악구 사우나서 3명 추가감염…세브란스병원서 2명 늘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마스크 관련 업체인 K보건산업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1명을 기록한 가운데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가 한산하다. 2020.09.16.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1명 증가하며 3일 연속 20명대를 유지했다.

서울시는 22일 오전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5016명이라고 밝혔다. 9월21일 오전 0시 이후 하루 만에 21명의 확진자가 늘었다.

서울 지역 확진자 수는 지난 10일 하루 새 63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11일 50명, 12일 31명, 13일 41명, 14일 32명, 15일 51명, 16일 63명, 17일 46명, 18일 40명 등을 기록하는 등 줄곧 감소세를 보였다.

19일에는 하루 확진자가 약 40일만에 28명 증가하며 20명대를 기록했고, 이후 20일 23명, 21일 21명 등이 증가해 3일 연속 20명대 수준을 유지했다.

감염경로별로는 관악구 소재 사우나에서 3명이 추가 감염돼 총 12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강남구 소재 대우디오빌플러스와 관련해서는 1명이 추가 확진돼 총 16명이 감염됐다.

소규모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인 기타 확진자는 4명 늘어 2520명을 기록했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경로 확인중 확진자는 4명 늘어 870명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해외접촉 관련 409명(1명 증가)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 37명(2명 증가) ▲강남구 신도벤처타워 15명(1명 증가) ▲양천구 양천경찰서 3명(1명 증가) ▲동작구 요양시설 10명(1명 증가) ▲강남구 통신판매업 8명(1명 증가) ▲강남구 소재 금융회사 2명(1명 증가) ▲관악구 지인모임 10명(1명 증가) 등을 기록했다.

자치구별로는 관악구에서 354명이 감염돼 가장 많았고, 송파구에서 329명이 감염돼 뒤를 이었다. 이외 성북구 320명, 노원구 298명, 강서구 264명 등을 기록했다.

서울확진자 5016명 중 933명은 격리 중이며, 4034명은 퇴원했다. 코로나19 관련 서울 지역 사망자는 1명 늘어나 49명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