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엠넷 "프로듀스' 조작 피해 연습생, 보상하겠다"

등록 2020.11.18 16:51: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아이즈원. 2019.11.05 (사진 = 오프더레코드 제공) realpaper7@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CJ ENM이 운영하는 케이블 음악채널 엠넷이 자사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의혹으로 피해를 본 연습생들에게 보상을 약속했다.

엠넷은 18일 "재판 과정에서 '프로듀스' 시리즈를 통해 피해를 입은 연습생분들의 명단이 공개됐다. 저희로 인해 깊은 상처를 입은 피해 연습생 및 그 가족분들께도 죄송스러운 마음 금할 길이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엠넷은 "이번 사건이 발생한 후부터 자체적으로 파악한 피해 연습생분들에대해 피해 보상 협의를 진행해 오고 있었다. 일부는 협의가 완료됐고, 일부는 진행 중"이라면서 "금번 재판을 통해 공개된 모든 피해 연습생분들에게는 끝까지 책임지고 피해 보상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이날 업무방해 및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엠넷 모회사 CJ ENM 소속 PD 안모씨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징역 2년 선고·추징금 3699만여원을 명령하면서 안씨를 비롯한 피고인들의 투표 조작으로 피해를 본 연습생들의 명단 12명도 공개했다.

2016년 시즌1에서 1차 투표 결과 조작으로 김수현·서혜림, 2017년 시즌2 1차 투표 결과 조작으로 성현우, 시즌2 4차 투표 결과 조작으로 강동호가 떨어졌다. 2018년 시즌3 4차 투표 결과 조작으로는 이가은·한초원이 탈락했다.

2019년 시즌4 1차 투표 조작으로는 앙자르디디모데, 시즌4 3차 투표 조작으로는 김국헌·이진우가 탈락했다. 마지막으로 시즌4 4차 투표 결과 조작으로는 구정모·이진혁·금동현이 탈락했다.

이날 재판부는 피해를 입은 연습생들에 대한 배상의 출발점으로 피해자 명단을 공개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오디션 프로그램 조작으로 탈락한 이들에 대한 피해 보상은 전례가 없던 일인 만큼, 그 방법을 도출해내는데 상당한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가요계는 피해 연습생들이 어떤 식이라도 보상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 중론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