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KBSI '투과전자현미경' 국산화 성공…일본산 대체 가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1 12:33:52
30㎸ 저전압 보급형 투과전자현미경 2종 개발 플랫폼 구축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KBSI가 국산화에 성공한 텅스텐 필라멘트 투과전자현미경(왼쪽)과 전계방출형 투과전자현미경.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은 연구장비개발부 한철수 박사 연구팀이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투과전자현미경의 국산화에 성공하고 개발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투과전자현미경은 기초과학연구에서 가장 많이 활용되는 장비로 나노미터(㎚) 수준의 분해능을 갖춰 시료의 내부구조를 영상화하고 분석할 수 있다.

그러나 일본과 미국 업체들이 세계 투과전자현미경 시장의 97%를 점유하고 고가의 중·대형 모델만을 판매하고 있어 국내 수요자들은 필요 이상의 고성능 모델을 높은 가격에 도입해야 하는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에 연구팀이 국산화에 성공한 현미경은 'KBSI 30kV 보급형 투과전자현미경'으로 ▲텅스텐 필라멘트 전자원 모델 ▲전계방출형 전자원 모델 등 2종이다.

이들 모델은 낮은 전압에서 나노미터 수준의 분해능으로 생체 바이오 시료 및 그래핀과 같은 연성 소재 분석에 효과적이다.
 
또 연구팀은 이번 연구과정에서 투과전자현미경의 핵심 요소 장치인 5-자유도 시료 스테이지(5-DOF Specimen Stage), 복수 시료 교환 장치, 고니오미터 및 전자빔 영상 검출기도 개발했다.

이번 성과는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등 정부출연연구원과 전자현미경 전문 중소기업인 ㈜코셈과의 협력을 통해 도출, 국가기술의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게 됐다.
 
이어 연구팀은 투과전자현미경 시작품 개발 및 지속가능한 장비 개발 환경 구축을 위해 'KBSI 투과전자현미경 개발 플랫폼'을 구축했다.

KBSI는 이 플랫폼을 활용해 연구자들이 초기 투자비용이 높은 투과전자현미경 전체 시스템을 갖추지 않고도 개발품의 호환성, 기본 성능, 내구성 등에 대한 성능 검증을 제공해 안정적으로 연구개발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연구팀은 이번에 구축한 투과전자현미경 개발 플랫폼을 기반으로 오는 2025년까지 고도화된 'KBSI 60kV 수차보정 투과전자현미경' 및 핵심요소기술을 개발해 국산 연구장비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KBSI 한철수 박사는 "국내에서 자체적으로 투과전자현미경의 주요 구성품과 프로그램을 설계 및 제작한 데에 큰 의의가 있다"며 "단발적인 장비 개발이 아닌 투과전자현미경 장비개발-신뢰성평가-성능개선-인력양성-연구개발지원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고리를 만들어 국내 기술력을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국산 연구장비 개발성과에 대해 KBSI 신형식 원장은 "그동안 축적한 분석과학기술 노하우와 연구장비 전문 인력을 바탕으로 보급형 투과전자현미경 연구개발 사업에서 불과 5년 만에 국산화 성과를 도출해냈다"며 "국산 투과전자현미경의 성능 및 신뢰성 향상을 위한 후속연구를 통해 국산 연구장비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