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김종철 사퇴, 진보 외친 이들의 이중성…대응은 적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5 11:03:51  |  수정 2021-01-25 11:08:13
"당대표 신분에도 즉각 조사…2차 가해 與와는 달라"
"다시 한 번 서울 선거 중요성 생각…피해자에 위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나선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뉴시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01.25.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김종철 정의당 대표의 사퇴에 대해 "인권과 진보를 외쳐온 이들의 이중성과 민낯을 더 이상 두고만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철 정의당 대표 사퇴 소식, 큰 충격이다. 전임 서울시장 성추행에 이어 이번에는 정의당 대표라니. 참담하다"며 "피해자가 받았을 상처가 걱정됨과 동시에 국민들께서도 얼마나 실망이 컸을까 우려된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이 전혀 민주적이지 않고, 정의당마저 정의와 멀어지는 모습에 국민의 마음은 더욱 쓰라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나 전 의원은 "이번 사건을 대하는 정의당의 태도와 대응 과정만큼은 매우 적절했다고 생각한다. 당 대표라는 신분에도 불구하고 즉각적이고 체계적인 조사를 피할 수 없었으며, 신속하게 엄중한 결정을 내렸다"며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낙인찍어 집단적 2차 가해를 저지른 민주당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이번 서울시장 선거의 중요성과 함의를 생각하게 된다"며 "다시 한 번 피해자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