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서울

서울시, 상수도관 부식 우려 적다…"토양 부식성 낮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6 06:00:00
2016~2020년까지 5년간 서울 전역 매설 수도권 토양 분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자치구별 평균 토양 평가 점수 분포도. (표=서울시 제공) 2021.0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5년간 서울 전역 매설 수도관 주변 300여 곳의 토양을 분석한 결과, 서울의 토양 부식성이 낮아 지하에 매설된 상수도관 등이 토양에 의해 부식될 우려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물연구원은 전국 지자체 최초로 토양이 땅 속 상수도관 부식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고 그 결과를 26일 공개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서울의 토양 부식성은 '낮은 편'으로 나타났다. 이에 지하에 매설된 상수도관 등이 토양에 의해 부식될 우려도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원은 토양이 수도관 부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분석하기 위해 지난 5년간(2016년 1월~2020년 12월) 서울 전역에서 상수관로 공사시 주변 토양을 채취해 300여 곳의 토양 시료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미국 표준협회(ANSI·American National Standards Institute)의 부식성 평가법을 바탕으로 평가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부식성 정도를 평가했다.

분석 결과 서울은 자치구별 평균 토양 평가 지수의 합계가 3.0~5.0점으로 나타나 토양 부식성이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토양평가지수의 합계(ANSI modified)가 0~2점 사이는 토양부식성이 '거의 없음', 3~5점 사이는 '낮음', 6~9점 사이는 '중간 정도', 10점 이상은 '높음'으로 평가한다.

토양 부식성이 높은 미국과 일본의 경우 수도관에 폴리에틸렌(PE·Polyethylene) 필름을 덧씌워 매설하고 있다. 하지만 시는 부식성이 낮아 급수공사 시 배관 주변에 수분이 잘 배수되도록 모래환토를 적절하게 해주는 것만으로도 외부 부식을 최소화할 수 있다.
 
연구원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부식성 정도를 채취 지점별로 토양 등급을 지도에 표시해 상수도관 공사 시 토양의 특성을 파악해 활용할 수 있도록 시각화하기도 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안전한 수돗물 공급관로시스템 구축 등을 위한 자료로 활용될 계획이다.

주변 토양의 특성을 파악해 수도관 매설 공사에 참고할 수 있고, 공사 후 토양에 의한 수도관 사고를 사전에 방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이인근 서울물연구원장은 "이번 연구는 상수도관 매설 환경에 대한 과학적인 연구를 통해 수돗물을 더욱 안전하게 공급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연구원은 상수도 분야와 관련된 다양한 연구를 통해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각 가정까지 안전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