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시진핑 "신냉전 조장말라"...美바이든 겨냥해 작심 경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6 11:55:41  |  수정 2021-01-26 11:59:14
시진핑, 다보스포럼 화상회의서 美겨냥 직설 발언
바이든, 동맹 결집해 '대중 연합 전선' 구축 추진
associate_pic
【베이징=신화/뉴시스】지난 2013년 12월 4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당시 미국 부통령이던 조 바이든 미 46대 대통령이 인사하고 있다. 2013.12.05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시진핀 중국 국가주석이 조 바이든 신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신냉전'을 조장하지 말라고 작심 경고했다. 바이든 취임 이후 주요국 정상들이 모이는 국제회의에서다.
"분열과 대립·편협하고 이기적인 일방주의 멈추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시 주석은 25일(현지시간)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 포럼) 사전 화상회의에 참석해 한 연설에서 다자주의를 역설하며 강한 어조로 신냉전은 모두의 이익에 반한다고 주장했다.

시 주석은 "다자주의는 협의를 통해 국제 문제를 다루고 모두가 협력해 세계의 미래를 결정하는 것"이라면서 "작은 집단을 구축하거나 신냉전을 시작하며 다른 이들을 거부·위협하고, 고의적으로 디커플링(탈동조화)를 도입하며 와해와 제재를 추진하며, 고립과 소외를 조성한다면 세계를 분열과 대립으로 몰아갈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분열된 세계에서는 공동의 도전을 다룰 수 없으며, 대립은 우리를 막다른 길로 이끌 것"이라며 "인류는 어려운 방법으로 교훈을 배웠고 이 역사는 오래되지 않았다. 과거의 길로 돌아가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시 주석은 "구식 냉전과 제로섬 게임의 정신을 거부하고 상호 존중과 수용을 고수하며 전략적 소통을 통해 정치적 신뢰를 강화해야 한다"면서 "상호 이익에 기반한 협력 개념을 지키며, 편협하고 이기적인 근린 궁립화(다른 나라를 희생시켜 자국 이익 추구)를 거부하고, 발전에서 우위를 점하려는 일방적 관행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역사와 현실은 냉전, 열전, 무역 전쟁, 기술 전쟁의 형태로 이뤄지는 잘못된 접근법과 적대, 대결이 결국 모든 국가의 이익을 훼손한다는 점을 반복해서 명확히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중 연합전선' 구축 본격화에 직격 경고
이날 다보스 포럼회의는 화상으로 이뤄지긴 했지만 주요국 정상과 기업, 시민사회 대표들이 모인 새해 첫 국제 무대다. 지난 20일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이래 처음으로 열린 대규모 국제 회의의 장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는 자리하지 않았다.

외신들은 바이든 행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로부터 미국의 전략 전환을 꾀하고 나선 상황에서 시진핑 주석이 그를 향해 직설적인 경고를 했다고 분석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와 고립주의 노선에서 벗어나 동맹을 재건하고 다자 협력을 다시 주도하겠다고 천명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에 대해서는 강경한 견제책을 이어갈 것임을 시사했다. 특히 트럼프 전 행정부 아래 관계가 소원해진 아시아와 유럽의 전통적 동맹들을 다시 결집해 이들과 함께 대중 압박 전략을 조율해 실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국 정부는 미국의 대중 연합 전선 구축은 분열을 조장할 뿐이라고 거듭 비판하는 한편 미국의 움직임에 맞서 대응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혀 왔다.
"中 노선 고수 천명"...美가 국제협력 방해 지적
블룸버그통신은 시 주석이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이름을 직접적으로 거론하진 않았지만 그의 발언은 명백히 새 미국 정부를 겨냥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서구 세계 비판에도 자체적 노선을 고수할 것임을 시사했다고 지적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시 주석이 중국에 맞설 동맹 결집을 준비하는 바이든 신임 미국 행정부에 경고를 날렸다며, 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국제적 도전에 대처하려면 다자적 협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고 평가했다.

폴리티코는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식 경제모델에 대항할 민주주의 동맹 구축을 요청하고 있다며, 시 주석이 중국을 국제 무역과 기술 네트워크에서 꼼짝못하게 하려는 시도는 냉전을 재유발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고 분석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시 주석이 눈에 띄게 날카로운 연설을 했다며, 일방주의와 포퓰리즘(대중 영합주의) 흐름에 대한 폭넓은 언급은 명백히 미국 정부를 겨냥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수년간 미국의 정책이 미국을 혼란에 빠뜨렸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여타 도전을 해결하기 위한 국제 협력을 방해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