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여권, 미혼모 '비정상' 발언 김종인 맹공 "반인권적 망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10 12:29:53  |  수정 2021-02-10 12:33:15
김종인, 미혼모 지원시설 방문 '비정상' 발언 논란
민주 "장애 비하 미혼모 '비정상' 낙인…사죄하라"
정의 "제1야당 대표 인권의식 수준 그대로 보여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서대문구 미혼한부모가족 복지시설을 방문해 시설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2021.02.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지훈 윤해리 기자 = 여권은 미혼·한부모 지원시설을 방문해 '정상적인 엄마가 별로 많지는 않은 것 같고'라고 발언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판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시설 관계자가 지적 장애 미혼모 등 지원에 대한 고충을 토로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발언으로 장애를 비하하고 미혼모를 '비정상'으로 낙인찍었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10일 현안 브리핑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미혼·한부모 지원시설을 방문한 자리에서 '내가 보기엔 정상적인 엄마는 별로 많지 않은 것 같다'고 발언했다"라며 "미혼모 지원시설을 방문해 미혼모들에게 '비정상'이라고 비하하며 낙인을 찍은 것"이라고 했다.

이어 "여기에 김 위원장은 '미혼모라고 해도 임신하게 한 상대방을 찾을 수 있는 것 아닌가', '미혼모는 부득이하게 임신한 사람의 경우가 태반이냐'라며 미혼모에 대한 이해도 전혀 없는 발언까지 했다"라며 "현장의 고충을 듣겠다더니 미혼모를 '정상적인 엄마'가 아닌 것으로 낙인찍은 것은 물론, 장애인 비하까지 하며 사회적 편견을 조장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발언은 차별의식이 기저에 깔린, 사회적 편견을 조장하고 장애를 비하하고, 미혼모를 '비정상'으로 낙인찍는 발언"이라며 "김종인 위원장은 즉각 사죄하라"고 했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허영 의원이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20. photo@newsis.com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어제 미혼·한부모 생활시설을 방문해 장애인 한부모에 대해 '정상이 아니'라는 발언을 했다"라며 "이는 명백한 차별, 비하 발언으로 시대와 동떨어진 제1야당 대표의 인권의식 수준을 그대로 보여줬다"라고 비판했다.  

나아가 "장애 여부를 정상과 비정상으로 구분하는 것은 장애인차별금지법 위반으로 볼 수 있다"라며 "국민의힘은 부적절하다고 서둘러 수습에 나섰지만 단순한 실언으로 치부할 수만은 없다"고 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제1야당 대표의 장애인 차별 발언이라는 점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즉각 사과하고 재발 방지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공동취재사진) 2021.02.01. photo@newsis.com
더불어 "정치권은 입법을 다룬다는 점에서 시대와 호흡하는 인권 의식이 각별히 요구된다"라며 "더 이상 차별과 혐오를 조장하는 반인권적 망언이 없길 바란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