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범수 이어 배민 김봉진도 '재산 절반' 기부…재계 통큰 기부 릴레이(종합2보)

등록 2021.02.19 0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더기빙플레지'에 219째 기부자로 등록된 김봉진·설보미 부부 (출처=더기빙플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김범수(55) 카카오 이사회 의장에 이어 국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 창업자인 김봉진(45)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하기로 하면서 재계에 '통큰 기부'가 확산되는 분위기다.

18일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김봉진 의장은 세계적인 기부클럽인 '더기빙플레지(The Giving Pledge)' 219번째 기부자로 등록됐다.

더기빙플레지는 '기부(giving)'를 '약속(pledge)'한다는 뜻으로, 2010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부부와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함께 설립한 자선단체다.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가 넘는 자산을 보유해야 가입 대상이 되고,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기부해야 한다.

김 의장은 더기빙플레지 219번째 기부자이자 한국인 1호 가입자다. 이 자선단체 회원으로는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영화 스타워즈의 조지 루커스 감독, 오라클의 래리 엘리슨 회장,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등 24개국 218명(부부·가족 등 공동명의는 1명으로 산정)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날 김 의장은 기빙플레지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한 서약서를 통해 "저와 저의 아내는 죽기 전까지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한다"며 "이 기부선언문은 우리의 자식들에게 주는 그 어떤 것들보다도 최고의 유산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기부 결심의 이유로는 "대한민국에서 아주 작은 섬에서 태어나 고등학교 때는 손님들이 쓰던 식당 방에서 잠을 잘 정도로 넉넉하지 못했던 가정형편에, 어렵게 예술대학을 나온 제가 이만큼 이룬 것은 신의 축복과 운이 좋았다는 것으로 밖에는 설명하기가 어렵다"면서 "2017년 100억원 기부를 약속하고 이를 지킨 것은 지금까지 인생 최고의 결정이었다고 생각하며 이제 더 큰 환원을 결정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또 "존 롤스의 말처럼 '최소 수혜자 최우선 배려의 원칙'에 따라 그 부를 나눌 때 그 가치는 더욱 빛난다"며 "교육 불평등에 관한 문제 해결, 문화 예술에 대한 지원, 자선단체들이 더욱 그 일을 잘할 수 있도록 돕는 조직을 만드는 것을 차근차근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10년 전 창업 초기 20명도 안되던 작은 회사를 운영할 때 빌 게이츠와 워런 버핏의 기사를 보면서 만약 성공한다면 더기빙플레지 선언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막연하게 꿈꾸었는데 오늘 선언을 하게 된 것이 무척 감격스럽다"며 "제가 꾸었던 꿈이 세상을 변화시키고자 도전하는 수많은 창업자들의 꿈이 된다면 더없이 기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김범수 의장은 지난 8일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장의 재산은 개인 명의로 보유한 카카오 주식 1250만주 등 총 10조원이 넘어 기부 의사를 밝힌 '재산 절반'은 5조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재계에서 사재를 털어 조 단위의 기부를 한 것은 처음있는 일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카카오 김범수 의장

그간 재계에서 거액의 재산을 사회 기부한 사례는 적지 않았다.

게임 개발업체 크래프톤의 장병규 의장은 지난해 초 카이스트 동문 자격으로 개인재산 100억원을 모교 발전기금으로 기부했다. 카이스트 동문 중에서 100억원 이상을 기부한 것은 장 의장이 처음이다.

정몽구 현대자동차 그룹 명예회장은 정몽구재단에 총 8500억원 규모의 사재(私財)를 출연했다. 지난 2007년 현대글로비스 주식 92만3077주(600억원)를 정몽구 재단에 출연한 것을 시작으로, 2011년에는 5000억원 상당의 글로비스 주식(247만3197주)을 출연했고, 2013년 현대차그룹 광고 계열사인 이노션 지분 20%(36만주) 전량을 정몽구재단에 출연했다.

이건희 삼성전자 전 회장 가족과 삼성그룹도 총 8100억원을 기부했다. 이중 절반(4500억원) 가량은 삼성이건희장학재단(이건희 회장 1300억원, 이재용 상무 1100억원, 계열사 2100억원)에 기부했고, 이 회장 및 재용씨의 삼성전자 주식 1300억원, 이 회장의 막내딸 이윤형씨의 유산인 계열사 주식 2200억원(자체평가액) 등이다.

SK그룹 총수 일가의 맏형인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27년간 사재를 털어 총 132억원을 기부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2007년 설립한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클럽 '아너 소사이어티' 창립 회원이기도 하다.

구광모 대표를 비롯한 고 구본무 회장의 유족들은 고인의 뜻을 받아 공익사업에 활용해 달라는 취지에서 LG가 운영하는 공익재단에 총 50억원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은 서울대에 개인 재산 총 70억원을 기부했고,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은 지난해 카이스트에 인공지능(AI) 연구를 위해 사재 500억원을 기부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2016년 사재 3000억원을 출연해 서경배과학재단을 설립했다. 서 회장은 2014년 북한 영유아 및 임산부 영양 지원 사업을 후원하기 위해 유엔세계식량계획(WFP)에 사재출연금 5억원과 그룹 차원의 5억원을 더해 10억원을 기부했고, 같은해 서울대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 건립을 위해 개인재산으로 10억원을 기부했다. 2015년엔 청년희망펀드에 30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