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3·1절 인천공항 테러" 유튜버 찾았다…미국사는 12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6 10:47:01  |  수정 2021-02-26 10:49:44
경찰, 미국 거주 중인 12세 남자 아이 특정
지난 21일께 인천공항 테러 암시 영상 올려
"촉법소년"…국내 소환조사 가능 여부 확인중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홍찬선 기자 = 지난 21일께 인천국제공항을 테러하겠다는 유튜브(www.youtube.com) 영상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유튜브 해당 영상. (사진=유튜브 캡쳐) 2021.02.25.mania@newsis.com
[인천=뉴시스] 홍찬선 기자 = 유튜브에 3·1절 인천국제공항을 테러하겠다는 내용의 영상을 올린 계정의 장본인은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12세 남자 어린이로 파악됐다.

26일 인천공항경찰단에 따르면 지난 21일께 유튜브에 '3월1일 오전 11시에 인천공항을 테러하겠다'는 내용의 10초 내외 영상을 올린 계정 주인을 12세 어린이로 특정하고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 어린이가 한국에서 태어났지만, 지금은 미국에서 거주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유튜브에 3·1절 인천공항을 테러하겠다는 영상이 올라왔다는 시민 제보를 통해 이를 확인하고, 유튜브를 운영하는 구글에 공문을 보내 해당 계정인을 추적했다.

해당 영상의 제목은 업로드 당시 "인천공항 3월1일 오전 11시에 테러할 것"에서 "9/11테러가 좋은 이유"로 수정됐고,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경찰과 공항은 이 영상에 알카에다의 수장 오사마 빈라덴을 추앙하는 듯한 문구 등의 사진이 나온다는 점에서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경계태세를 강화한 상황이다.

인천공항은 청와대와 같은 국가보안시설 가급(보안 최고등급)에 해당된다.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의 근무강화조치를 현 '관심' 단계를 유지하지만, '주의' 단계에 준하는 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유튜브 동영상을 삭제하기 위해 계정인을 특정한 상태"라며 "미국에 거주하는 어린이가 촉법소년에 해당돼 국내로 입국시켜 조사를 받을 수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