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충북 '안전속도5030' 본격 시행...현장 가보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7 15:28:28
속도 위반 과태료 부과 건수 약 3배↑
"과태료, 운전자 위한 정책에 쓰여야"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이민우 기자 = 안전속도5030 시행 첫날인 17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산업단지 육거리에 차들이 통행하고 있다. 2021.04.17. dlalsdn3837@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뉴시스] 이민우 기자 = 충북지역에서 안전속도 5030 정책이 17일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도심 주요 도로와 이면 도로의 제한 속도가 낮아진 첫날, 도로 위를 달리는 시민의 반응은 엇갈렸다.

교통 사고 예방을 위해 필요한 정책이라는 목소리가 있는 반면, 차량 정체가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안전속도5030 시행 첫날인 이날 오전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산업단지 육거리.

무인단속카메라가 달린 신호등을 지나는 차량들은 일제히 속도를 줄였다.

유동인구와 차량이 많은 산업단지 육거리에 가까워지는 차량들부터 순차적으로 브레이크 등이 빨갛게 켜졌다.

17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보행자 중심의 도로정책인 '안전속도5030'이 도내에 전면 시행됐다.

경찰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청주 도심구간에서 '안전속도5030'을 시범운영한 결과 교통사고는 석달(2020년5월1~2021년 7월31일)간 95건으로 평년 교통사고 건수(131건) 대비 27.5% 감소했다고 밝혔다.

보행자 교통사고도 6건으로 평년 건수(18건) 대비 66.7% 줄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속도위반 과태료 폭탄을 맞은 시민들은 불평을 토로했다.
associate_pic

"속도계를 더 신경써서 보고 있어요."

최근 과태료 4만원의 속도위반 고지서를 받아 든 A(36)씨는 차량 내비게이션을 탓하며 한숨을 내뱉었다.

A씨는 "내비게이션을 믿고 평소와 같이 운행했는데 대뜸 고지서가 날라왔다"며 "과태료를 낸 후 부터는 무인카메라와 속도계를 더 신경써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청주지역 운전자 B(37)씨도 "청주 도심 제한 속도가 줄어든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언제부터 적용되는지는 몰랐다"며 "안전속도 5030 정책을 범칙금이나 과태료를 부과하는 방식으로 시민에게 알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도 전역으로 확대되기 전 청주권에서 우선 시행된 이 정책으로, 시민들은 석달(2020년12월1~2021년 2월28일)간 1만5464건의 과태료를 고지 받았다.

속도 하향 전인 2019년 같은 기간(무인단속 카메라 25대·5656건)과 비교했을 때 약 3배가 증가한 수치다.

시민들의 이목은 운전자들에게 거둬들인 세금(과태료)을 어떻게 사용할지에 쏠렸다.

시민 C(27)씨는 "과태료 부가 건수가 급증한 건 성급히 정책을 시행한 잘못도 있을 것"이라며 "운전자들에게 거둬들인 세금인 만큼 운전자를 위해 사용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mw383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