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국민의힘, 文 방미에 "흔들리는 한미 동맹 다잡는 계기되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9 13:56:55
"백신 협력·한반도 비핵화·경제 압박 등 난제 쌓여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 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5.18.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국민의힘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을 위한 방미 일정과 관련해 "흔들리는 한미동맹을 다시금 굳건히 다잡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미국 방문은 그 어느 때보다도 엄중한 시기에 이루어지는 중요한 행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우리 정부는 냉엄한 외교 현실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채 한미동맹을 등한시하며 엇박자를 내왔었다. 또한 코로나19 백신 부족과 경제 문제 등 국내 현안에 대해서도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하기보다는 억지 성과에 대한 자화자찬만 이어 왔다는 점에서 걱정이 크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방미가 꼭 성공하기를 절박한 마음으로 기대해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신 보릿고개'에 숨통을 트여줄 코로나19 백신협력, 한반도 비핵화와 한미동맹 회복을 위한 외교현안, 반도체와 배터리 산업으로 대표되는 경제압박까지 난제가 쌓여 있다"며 "국민의 고통을 덜어줄 수 있는 소기의 성과를 내고, 귀국 후에는 야당과 이를 공유하며 머리를 맞대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