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X파일' 수사 가나…"괴문서 밝혀라" 잇단 고발

등록 2021.06.23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법세련·활빈단, 대검찰청에 고발장 접수
"윤석열과 가족들 명예훼손하는 괴문서"
윤석열 "거리낄 것 없다…근거 공개하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2021.06.09.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야권의 유력 대권 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비위 의혹이 담겼다는 '윤석열 X파일'이 논란인 가운데 작성자와 최초 유포자를 찾아내 처벌해야 한다는 시민단체들의 고발이 이어지고 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X파일 최초 작성자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종배 법세련 대표는 이날 "X파일을 봤다는 일부의 말을 종합하면 X파일은 불순한 정치 목적을 위해 아무런 근거 없는 내용으로 작성된 지라시 수준의 허위 문서임이 명백하다"며 "그 내용이 공개되면 명예훼손으로 감옥에 갈 수 있다고 하는 만큼 X파일은 윤 전 총장과 그 가족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내용의 허위사실이 적시된 괴문서"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같은 문서를 작성하고 유포한 행위는 명백히 윤 전 총장과 그 가족의 명예를 훼손한 범죄"라며 "성명불상의 X파일 최초 작성자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X파일을 입수했다고 밝힌 장성철 공감과논쟁센터 소장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얼마 전 윤 전 총장과 처, 장모의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알고 있던 사실도 있고 풍문으로 들었던 소문도 있었다"고 말했다.

장 소장은 또 지난 21일과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치권에서 정보에 능통한 10년 이상 된 분을 통해 입수했다. 여권에서 만들어진 것을 전달한 것이라고 했다"며 "자꾸 문서를 공개하라고 하는데 그러면 저는 명예훼손으로 감옥에 간다"라고 했다. 

X파일을 봤다고 밝힌 일부 변호사들 사이에서는 "내용이 지라시 수준", "근거가 전혀 없다. 흑색선전을 바탕으로 윤 전 총장을 낙마시키려는 작업" 등의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송 대표를 고발하게 된 경위에 대해선 "송 대표는 지난달 '개혁촉구 촛불문화제'를 방문한 자리에서 '그 동안 윤석열의 수많은 사건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며 "이를 종합하면 X파일이 송 대표의 지시로 작성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만약 송 대표 지시로 X파일이 작성됐다면 이는 권한을 남용해 작성자로 하여금 의무에 없는 일을 하게 한 경우에 해당된다"며 "송 대표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형사고발한다"고 설명했다. 

시민단체 활빈단도 전날 대검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윤석열 X파일 작성 관련자 및 유포자들의 정치공작과 불법사찰 의혹 전반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활빈단은 "대선을 8개월 앞두고 유력 대선 주자에 대한 여야 간 X파일 공방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를 중대 사안으로 판단했다"며 "윤 전 총장의 신상·개인정보를 어떤 경로로 알아내고 누구의 입맛에 맞게 짜맞췄는지 관련자 전원을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을 향한 X파일 논란이 확산하자 전날 "국민 앞에서 거리낄 것이 없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이상록 대변인을 통해 X파일을 '출처 불명의 괴문서'라고 표현하며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 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의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출처가 불분명한 괴문서로 정치공작을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과 출처, 근거를 공개하기를 바란다"며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와 불법사찰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