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방방쿡' 웃음·감동 힐링 예능 화려한 피날레…"평생 추억"

등록 2021.06.27 13:32: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방방쿡, 마지막회. (사진 = MBN 제공) 2021.06.27.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전국방방쿡쿡'이 웃음과 감동을 다 잡은 '착한 힐링 예능'으로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지난 26일 오후 5시50분에 방송된 MBN '전국방방쿡쿡' 12회에서는 스포츠 선수팀의 현주엽, 안정환, 김태균과 배우팀 차태현, 장혁, 이상엽의 마지막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캠핑 친구로는 허재, 홍성흔, 박태환이 방문해 거침없는 폭로와 감동 에피소드로 훈훈함을 선사했다.

열두 번째 대결 주제는 '여행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이국적인 요리'였다.

예산 획득 게임에서 무제한 카드를 획득한 스포츠 선수팀은 'FLEX' 끝판왕 장보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반면 2만원밖에 획득하지 못한 배우팀은 상대적으로 열악한 조건 속에서 최선을 다해 캠핑 친구를 위한 요리를 준비했다.

모두가 재료에서 압도적이었던 스포츠 선수팀의 승리를 예상했지만, 요리 평가에서 의외로 5점 차 박빙의 승부를 펼쳐 스포츠 선수팀을 씁쓸하게 했다.

'방방쿡' 첫 회와 다르게 요리 실력에 장족의 발전을 이뤄낸 배우 팀의 노력의 결과였다. 결국 스포츠 선수 팀이 마지막 승리를 차지하며 총 8승을, 배우팀은 총 4승을 챙겼다. 1승당 100만원씩 적립된 상금은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쓰일 예정이다.

요리와 더불어 캠핑 친구와의 맛있는 토크도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의 시간을 안겨줬다.

특히 스포츠 선수 출신들의 감춰뒀던 속마음 공개는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방방쿡'을 통해 '예능 신생아'에서 '예능 우량주'로 발돋움한 김태균은 "그동안 너무 운동만 하니까 내가 나와서 할 줄 아는 게 없었다. 예능도 잘 못하고 음식도 잘 못하는데, 형님·동생들이 잘 이끌어줘서 이제는 조금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도 '먹깨비 브라더스'로 김태균과 엄청난 소고기 먹방을 선보였던 현주엽은 "먹는 즐거움만 알았는데, 만들어주는 즐거움을 알았다. (상대방이) 맛있게 드시는 게 정말 즐겁고 좋은 거다. 평생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전했다.

'핫도그 장인'으로 활약했던 장혁도 "처음에는 요리를 하나도 못해서 앞이 캄캄했는데, 팀원들이 도와주니까 칼질도 조금씩 하고 있더라. 다음에 또 만나 전국방방쿡쿡에서 요리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렇듯 차태현, 장혁, 이상엽, 현주엽, 안정환, 김태균, 박태환은 다양한 캠핑 친구들과 함께 산, 강, 바다 등 '전국' 어디든지 '방방' 달려가 즐겁게 '쿡쿡'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물했다. 또 우리나라 방방곡곡의 아름다운 풍광을 전하며 보는 즐거움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