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철부대' 전우회 개최…김동현, 해병대 코치 변신

등록 2021.06.27 2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철부대 15회 '전우회'. (사진 = 채널A, SKY채널 제공) 2021.06.27.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강철부대원들이 각양각색 퍼포먼스로 등장해 숨겨진 예능감을 폭발시킨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SKY채널, 채널A '강철부대' 15회에서는 도전자 24인의 끝나지 않는 미션 도전기를 담은 '강철 전우회'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특전사(육군특수전사령부) ▲해병대수색대 ▲707(제707특수임무단) ▲UDT(해군특수전전단) ▲SDT(군사경찰특임대) ▲SSU(해난구조전대) 총 여섯 부대가 회동한다. 이들은 여전히 끈끈한 전우애를 자랑하는 것은 물론, 전우회에서 벌어질 대결을 위해 체력 단련에 나서며 변함없는 승부욕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강철부대원들은 전략분석팀의 환영을 한 몸에 받으며 등장, 부대별 퍼포먼스로 그동안 감춰져 있던 예능감까지 발휘한다고 해 기대가 모아진다.

강력한 여운을 남겼던 진로 역행부터 부상 투혼 자세를 취하는 등 본 미션 당시 발생했던 각종 돌발상황을 패러디한 동작을 선보이며 유쾌한 재미를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707은 탄탄한 기승전결에 임우영의 연기력까지 동원해 장내를 폭소로 가득 채운다. 예상치 못한 등장 퍼포먼스 행렬에 특전사 박준우(박군)는 "(전우회가) 이런 건 줄 몰랐다"라며 당황한 기색과 함께 재기회 부여를 요청하며 억울함을 표출했다.

그런가 하면 김동현은 MC 군단 대열에서 벗어나 해병대 출신의 자부심과 애정을 마음껏 드러낸다. 그는 해병대수색대와 함께 경례 구호를 외치고, 이들이 참가하는 라운드마다 경기장에 난입한다. 주변의 시선을 아랑곳하지 않은 채 해병대수색대의 전담 코치(?)로 변신한 김동현을 향해 김성주가 끝내 원성 아닌 원성을 보낸다고 해 호기심이 증폭된다.

'강철부대' 15회는 오는 29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