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레드벨벳 웬디, SBS '영스트리트' 새 DJ…"유쾌함 채울 것"

등록 2021.07.01 17:10: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레드벨벳'의 웬디가 12일부터 SBS 파워FM '영스트리트'의 새 DJ로 나선다. (사진=SBS 제공) 2021.07.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그룹 '레드벨벳'의 웬디가 SBS 파워FM '영스트리트'의 새 DJ로 인사한다.

SBS는 웬디가 오는 12일부터 SBS 파워FM '영스트리트'의 새 DJ를 맡았다고 1일 밝혔다.

웬디는 "라디오 DJ를 오랜 시간 꿈꾸기도 했다. 저녁 8시의 일상을 웬디만의 긍정적이고 유쾌한 에너지로 채우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영스트리트'는 지난 5월부터 스페셜 DJ가 이끌어왔다. 웬디는 지난 2018년 5월에 3일간 스페셜 DJ로 활약하며 청취자들의 고막요정으로 활약했다. 당시 친근하고 소탈한 소통으로 많은 청취자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영스트리트' 제작진은 "웬디는 그동안 각종 예능과 솔로 앨범 활동에서 보여준 긍정적인 에너지와 어디서든 찰떡으로 적응하는 콘셉트 요정의 매력으로 청취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새 DJ가 된 웬디는 SBS 파워FM(107.7Mhz)에서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만날 수 있다. 고릴라 앱을 통해서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