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택시기사 흉기위협 30대, 검거후 횡설수설…마약 반응

등록 2021.07.23 15:33: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경기 양주에서 서울로 이동 중 흉기 위협
택시서 내린 뒤에도 행인 향해 흉기 위협
횡설수설한 모습에 간이 시약 검사…양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마약을 흡입한 것으로 의심되는 30대 남성이 흉기로 택시기사를 위협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23일 새벽 5시30분께 서울 번동 수유역 근처에서 A(33)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기 양주에서 택시를 타고 서울로 이동하던 A씨는 60대 택시기사를 흉기로 위협하고 택시에서 내린 뒤에도 행인을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술도 마시지 않은 A씨가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고 간이 시약 검사를 했는데 대마초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또 자해를 시도하다가 손목 부위에 상처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아울러 A씨의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