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현대차 임단협 타결에 "상생 택한 노·사에 감사"

등록 2021.07.28 08:36: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빠르게 다가오는 미래차 시대 함께 대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 = 김부겸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2021.07.28.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8일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타결한 데 대해 "어려운 시기에 갈등보다 '상생'을 택한 노·사 모두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같이 적은 뒤 "특히 현대차 노사는 '산업 전환 대응 관련 미래 특별협약' 체결을 통해 직무 전환 교육과 부품협력사 상생 지원 등 미래경쟁력 확보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며 "이는 우리나라 완성차 업계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자동차 산업이 향후 5년간 전기차·수소차·자율주행차 등 미래차를 중심으로 재편될 것이라며 "정부는 이를 대비하기 위해 관련 법·제도 개선 및 인프라 구축은 물론 2030년까지 부품기업 1천 개를 미래차 기업으로 탈바꿈하는 등 자동차 산업 생태계 자체를 미래차 중심으로 전환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정부의 마중물을 기반으로 기업과 노조가 연대하고 상생해야만 전환기의 파고를 넘어 세계시장의 퍼스트 무버(First-Mover)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현대차 합의를 계기로 다른 완성차 기업들도 노·사가 한 걸음씩 양보하여, 빠르게 다가오는 미래차 시대를 함께 대비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