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상레저 타다 실종된 50대 야구단 코치 3일 만에 숨진 채 발견

등록 2021.08.04 07:47: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경찰, 부검 의뢰…사망 원인·사고 경위 등 조사 예정

associate_pic

이동읍 수난사고 현장.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 용인의 수상스키장에서 수상레저를 타다 실종된 50대 야구단 코치가 3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4일 소방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40분께 용인시 처인구 이동저수지를 수색하던 민간드론수색대가 숨진 A(53)씨를 발견했다.

앞서 지난 2일 오후 1시11분께 용인시 처인구 이동저수지 내 수상스키장에서 '디스코팡팡'이라는 대형 튜브를 타던 A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헬기, 수중음파탐지기 등 장비를 동원해 수색하다 같은 날 오후 8시께 안전 등을 이유로 수색을 중단했다.

이튿날인 지난 3일에도 민간특수수색견, 민간잠수사 등을 동원해 수색을 진행했지만 A씨를 찾지 못했다.

이날 오전에는 A씨 시신이 물에 뜨면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리틀야구단 코치로 알려진 그는 방학을 맞아 초·중학생 11명을 데리고 이곳을 방문했다가 사고를 당했다. '디스코팡팡'은 모터보트가 빨리 달리면서 수압에 의해 뒤에 달린 원형 튜브가 통통 튀는 레저스포츠다.

사고 당시 기구에는 야구부 학생 5명이 탑승하고 있었지만, 학생들은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