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저질환 없던 50대 경찰관, 화이자 2차 접종 후 숨져

등록 2021.09.13 20:50: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 음성에서 기저질환 없는 50대 경찰관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이상반응을 보이다가 숨져 보건당국이 인과성 조사에 착수했다.

13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2차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을 보인 음성지역 경찰관 A(56)씨가 지난 11일 서울 모 종합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지난 5월6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A씨는 이후 7월29일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하고 나서 식욕부진과 메스꺼움 등의 이상 반응을 호소했다.

이후 8월3일 충북대학교병원에 입원해 약 4주간의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자 지난 7일 해당 병원을 다시 방문해 입원했다.

입원 치료 중 상태가 악화된 A씨는 다음 날인 8일 서울의 모 종합병원에 입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숨졌다.

A씨는 평소 앓던 질환이 없었고, 다른 백신을 맞은 뒤 부작용을 겪은 이력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부검을 의뢰해 백신 연관성 등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